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전격 탈당’ 이상민 “국회의장 욕심이면 민주당 나왔겠나”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사당 전락…도저히 못 고쳐 써”

“원칙과 상식 2인과 통화해…생각의 차이 존재”

“특정 인물 반대 송영길 신당, 미개해”

쿠키뉴스

이상민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전격 탈당을 선언한 이상민 의원이 “국회의장이 되기 위했다면 민주당에 남는 게 더 편하지 않겠느냐”며 자신을 향한 비판에 대해 항변했다. 이미 이재명 대표의 사당으로 전락한 가운데 남는 게 의미가 없다는 판단에 탈당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4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와 전화 통화에서 “이재명 사당이 됐고, ‘개딸’이 당을 점령해 공론의 장을 틀어막고 있다”며 “당의 도덕성 자정 기능이 멈췄고 도저히 고쳐 쓸 수 없는 상황”이라고 탈당의 이유를 밝혔다.

이어 “나름 노력했지만 반응이 없고 더 이상 외칠 공간도 없다”며 “거대 정당이라는 온실 속에 있을 수만은 없어 (당에서) 나오든지 (의원을) 그만두든지 해야 하겠다 결심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국회의장이 되려고 탈당한 것이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반박했다. 이 의원은 “국회의장을 하려면 민주당이 1당이 되는 게 더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며 “민주당과 결별해 무소속이 되면 외롭고 추운데 의장이 되려고 나갔겠느냐”고 반문했다.

아울러 ‘먹던 우물에 침 뱉지 말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침 뱉는 게 아니라 비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주국가에서 민주사회에서 개인과 또 조직을 동일시하는 건 잘못된 것”이라며 “당과 이재명 대표를 동일시하면 안 된다. 공직을 맡고 있으면 비판은 열려 있는 것인데 그것을 내부 총질이라고 하면 여권과 다를 바가 뭐냐”고 되물었다.

‘원칙과 상식’ 모임 의원 4인이 탈당과는 선을 그은 것에 대해서는 “대체로 인식을 같이했지만 당을 고쳐 쓸 수 있는지 없는지의 차이를 갖고 있다”며 “저분(원칙과 상식 소속 4인 의원)들은 당에 남아서 당의 개선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계시더라. 그분들을 대변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원칙과 상식 소속 의원 2인과는 통화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입당 등 향후 행보를 묻는 질의에는 신중론을 기했다. 이 의원은 “구체적 행보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고 지켜볼 것”이라며 “지금 온전한 정당이 어디 있느냐”고 강조했다.

다만 “무소속부터 국민의힘 입당, 신당 참여 등까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며 “민주당에서도 당을 재건하려는 움직임도 있으니 제가 할 역할이 있다면 추후 할 생각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송영길 전 대표가 윤석열 퇴진을 위한 정당을 만들겠다고 선언한 행태에 대해서는 “누구든지 정치적 결사를 할 수 있지만 특정 인물을 반대하는 정당은 미개하다”라고 혹평했다.

황인성 기자 his1104@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