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이준석, '윤석열 퇴진당' 송영길에 선 그어 "'반윤 연대'는 안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야권 일각의 '반윤석열 연대' 합류설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반윤연대는 안 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 전 대표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신당이 생긴다면 야당이 될테니 대통령과 정부가 잘못하는 것을 비판하고 지적하는 것은 당연하고 민주당보다도 잘 할 자신이 있다"며 "하지만 신당은 토론문화가 실종되고 일방주의가 횡행하는 대한민국 정치판에 새로운 다원주의의 공간을 차리는 것이지 '반윤'이라는 또 하나의 일방주의적 구호의 구현물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신당을 한다고 해도 그것의 기치가 '반윤'일 수는 없다"며 "정치를 개혁하는 목표를 가진 사람들과 '개혁연대'는 할 수 있다"고 했다.

앞서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비례위성정당 창당 계획을 밝히면서 "'윤석열 퇴진' 세력을 집결하는 당을 만들어내면 윤 대통령을 조기에 끌어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송 전 대표는 "그제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와 만났고, 이언주 전 의원도 만났다. 그들도 더 이상 윤 대통령과 함께 갈 수 없다고 했다"며 "이들과 ‘반윤 연대’를 만들고 '김건희 특검' 통과 시점을 계기로 연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프레시안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국회 본관 앞에서 해병대 예비역 전국연대가 연 채상병 특검법 처리 촉구 시위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