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한 총리 "국회, 절박한 목소리 부응해야"...김대기 "尹, 최우선 순위 민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국회에서 국민 삶과는 먼 논쟁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국민의 절박한 목소리를 들어 신속한 법안 처리에 나서달라고 촉구했습니다.

한 총리는 어제(3일)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올해 정기국회가 금주에 끝나는데 안타깝게도 경제회복과 민생 안정을 위한 예산안 처리와 민생 경제법안이 처리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주최자 없는 인사 사고의 책임을 명시하는 재난안전관리 기본법과 정당 현수막 난립을 방지하기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안, 기업 구조조정 촉진법, 공급망 안정화 지원법 등을 매우 급한 법률안으로 꼽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