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추미애 "김건희 특검 범위 확대해야...민주당이 마땅히 해야할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지혜진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3일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해 특검 대상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핌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사진=뉴스핌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먼저 선고된 주가조작 공범들에 대한 판결에서도 검찰은 극히 일부만 수사 기소 했음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장관은 " 수백억 산업은행 돈이 도이치모터스에 들어간 이유, 신주인수권을 상식 이하의 헐값에 김건희씨와 공범들이 받은 이유, 그 후 신주를 발행하고 터무니없는 차익이 누구에게 흘러갔는지 등의 의혹에 대해 아무것도 수사하지 않았다"며 "특검이 밝혀야 한다. 민주당은 특검 대상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검찰이 검찰쿠데타 세력을 옹호하기 위해 수사를 왜곡하거나 수사를 하지 않은 김건희씨 모녀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재벌과 법조카르텔이 벌인 대장동 사건에 대한 특검법 처리는 국회 다수당인 민주당이 마땅히 해야할 일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특검 거부나 회피를 하는 여당은 국회의 책무를 저버리고 공범이거나 범인 은닉의 죄를 기도하는 세력이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heyji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