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자승스님에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유인촌 "한국불교 안정·국민화합 기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정부가 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했다.

2일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자승스님 분향소를 찾아 무궁화장을 추서했다.

아이뉴스24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전 총무원장 故 자승스님 분향소에서 정부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하기 전 영정에 합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훈장 무궁화장은 '정치·경제·사회·교육·학술 분야에 공을 세워 국민의 복지향상과 국가 발전에 이바지한 공적이 뚜렷한 사람'에게 수여하는 국민훈장(5등급) 중 1등급에 해당한다. 역대 무궁화장이 추서된 스님으로는 월주스님, 법장스님, 정대스님, 청담스님 등이 있다.

유 장관은 "입적하신 첫날 소식을 듣고 조문을 한 뒤 곧바로 훈장 추서에 대해 의논하고 빠르게 의사 결정을 하게 됐다"며 "자승스님이 불교계에서 해오신 일이 크기 때문에 훈장 추서는 당연히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자승스님은 지난달 29일 경기 안성시 칠장사 내 승려들이 거처하는 요사채(승려들이 거처하는 장소)에서 난 불로 입적했다. 영결식은 3일 조계사에서 엄수되며 자승스님 소속 본사인 용주사 연화대에서 다비장이 봉행된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