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울산 아파트에서 엄마와 자녀 2명 숨진채.. 아버지는 경찰과 대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학생 등교하지 않아 경찰에 신고
아버지라고 밝힌 40대, 자녀 집에 없다며 확인 거부
강제 개방 한 아파트 방안에 어머니, 자녀들 숨져 있어
내부에 불이 난 상태..아버지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돼


파이낸셜뉴스

울산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울산 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4명 중 어머니와 자녀 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의 요구에도 현관문을 열어주지 않던 40대 아버지는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울산경찰청에 따르면 1일 오후 7시께 "학생이 등교하지 않았다"라는 신고를 접수한 경찰관이 해당 학생 집으로 출동했으나 학생 아버지라고 자신을 밝힌 A씨가 현관문을 열어주지 않고 대치했다.

A씨는 경찰관들에게 자녀들이 집 안에 없다는 말만 반복했다.

경찰관들이 직접 확인을 재차 요청했으나 A씨는 거부했고 결국 경찰은 오후 8시 24분께 현관문 강제 개방에 나섰다.

소방구조대가 도착해 문을 열고 들어간 결과 집 안에는 연기가 나고 있었고, 방 안에는 A씨의 아내, 중학생과 고등학생인 두 자녀가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다.

집 안에 난 불은 소방관들이 출동해 20여분 만에 진화했다.

경찰은 주변인 진술과 부검 등을 통해 정확인 경위와 사망 원인을 밝힐 방침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