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폴란드서 14살 소녀 동사…대로변 슈퍼마켓옆 방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나탈리아를 추모하는 촛불
[SNS 갈무리=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폴란드에서 14살짜리 소녀가 대로변 슈퍼마켓 옆에 방치됐다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동사했다고 PAP통신이 1일(현지시간) 전했다.

폴란드 남부 크라쿠프 인근 안드리초프에 사는 나탈리아는 지난달 28일 등굣길에 부친에게 전화해 몸이 안 좋다고 말한 뒤 한 슈퍼마켓 옆 바닥에 앉은 채 연락이 두절됐다.

이 슈퍼마켓은 대로변에 있었지만 수 시간이 지나도록 아무도 나탈리아를 눈여겨 보지 않았다.

나탈리아 아버지의 실종신고를 받은 경찰은 인근지역 수색에 나섰다.

나탈리아가 이날 오후 1시께 아버지의 친구에게 발견됐을 때는 영하의 날씨 속에 이미 체온이 22도까지 내려가 심각한 저체온 상태였다.

나탈리아는 인근 크라쿠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튿날 저녁 사망했다.

주민이 2만명 가량인 소도시 안드리초프의 토마슈 자크 시장은 "우리는 모두 충격받았다"고 말했다.

관할 지방검찰청은 나탈리아가 사망에 이르게 된 데 과실치사 혐의가 있는지 수사를 개시했다.

관할 지방검찰청 대변인은 PAP통신에 "검찰은 목격자 조사 등을 토대로 이 사건이 어떻게 발생했는지 종합적으로 파악중"이라며 "소녀의 죽음에 특정인의 행동이나, 행동 누락이 기여했는지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당시 수색에 나섰던 경찰관들에 대해 감사를 진행중이다.

yulsid@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