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소속 노조원 '채용 강요' 민주노총 간부들 실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속 조합원을 채용해달라며 아파트 재건축 공사 현장을 점거하고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민주노총 소속 간부들이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수원지법 안산지원은 폭력행위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민주노총 모 건설지부 간부 A씨 등 2명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같은 지부 조직차장 B씨 등 2명에게는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각각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안산시의 한 아파트 재건축 공사 현장에서 건설사를 상대로 노조원 채용을 강요하며 타워크레인 등을 점거하는 등 공사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김대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