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삼성SDS타워 8500억"…상업용 부동산 거래 15개월만에 최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월 총 거래액 1조6879억원…거래건수는 전달보다 11.9% 감소

[아이뉴스24 이수현 수습 기자] 서울 업무∙상업용 건물의 10월 거래액이 약 80% 급증해 월간 기준 15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올해 상업용 부동산 '최대어'인 서울 송파구 신천동 '삼성SDS타워'가 8500억원에 거래된 효과다. 서울 업무용 건물 거래액도 전달보다 4배 넘게 늘었다.

아이뉴스24

서울 업무·상업용 빌딩 거래 건수와 금액 추이. [사진=알스퀘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일 상업용 부동산 종합 서비스 기업 알스퀘어가 국토교통부의 서울 업무∙상업용 실거래가(11월 30일 집계 기준)를 분석한 결과 10월 거래액은 1조6879억원으로 전달보다 77.5% 증가했다. 지난해 7월 이후 월간 기준으로 15개월 만에 최대 규모다.

서울 거래액이 급증한 건 8500억원에 거래된 송파구 신천동 '삼성SDS타워' 효과다. 올해 업무∙상업용 건물 중 가장 높은 가격에 거래된 빌딩은 연면적만 9만9536.9㎡에 이르는 프라임급 오피스다. 건축물 연면적 3.3㎡당 2823만원, 대지면적 3.3㎡당 3억6418만원에 거래됐다.

성동구 '무신사 성수'는 1115억원에 매매됐다. 10월 거래 중 두 번째로 거래 규모가 컸다. 이 건물은 연면적 3.3㎡당 3500만원, 대지면적 3.3㎡당 2억7448만원에 거래됐다.

다만 업무∙상업용 건물 거래 건수는 부진했다. 10월 거래 건수는 111건으로 지난 2월 이후 가장 적었다. 전달과 비교하면 11.9% 줄었다. 고금리와 경기 둔화로 상업용 부동산 시장 분위기가 완전히 살아나지 않았지만 삼성SDS타워 효과로 거래액만 큰 폭으로 증가했다.

업무용 건물을 제외한 상가(제1∙2종근린생활시설)와 숙박시설 등 상업용 건물의 10월 거래액은 5169억원으로 전달 대비 24.1% 감소했다. 거래 건수도 103건으로 8.9% 줄었다. 반면 10월 7건이 거래된 업무용 건물의 거래액은 1조1702억원으로 전달보다 361.2% 늘었다.

류강민 알스퀘어 리서치센터장은 "높은 금리 탓에 투자하기 쉽지 않은 환경이지만 안정적인 임대시장 덕분에 거래 규모가 감소한 가운데에서도 오피스 거래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수현 수습 기자(jwdo95@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