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서울의 봄' 흥행에 극장가 훈풍…'싱글 인 서울' '노량'까지 이어질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영화 '서울의 봄'이 개봉 1주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 모처럼 극장가에 훈풍을 몰고왔다. '싱글 인 서울' '노량'의 개봉을 앞둔 연말 국내 영화계에 흥행 바람이 지속될지 주목된다.

◆ 개봉 1주일 만에 230만 돌파…'범죄도시3' 이후 첫 기록

1979년 12월 12일 군사 반란 당일, 숨겨진 9시간을 담은 '서울의 봄'이 극장의 봄을 불러왔다. 1990년대 '비트' '태양은 없다'를 정우성과 함께 한 김성수 감독의 신작이다. 사개봉 전 10일 연속 예매율 1위, 개봉 4일 만에 100만 돌파, 6일 만에 200만 관객, 8일 만에 300만을 돌파하며 올해 '범죄도시3' 이후 첫 기록을 세웠다.

특히 '서울의 봄'은 20대 25.7%, 30대 30%로 연령별 고른 예매 분포를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젊은 세대부터 5060까지 전 연령층이 11월 극장가에서 '서울의 봄'을 관람하면서 뜨거운 열풍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당시의 상황을 모르는 젊은 세대들도 황정민, 정우성 등 한국 대표 배우들의 출연과 실제 역사적 사건의 진실에 대한 관람 욕구와 호기심이 불을 지폈다는 평가다.

뉴스핌

[사진=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로 '서울의 봄'은 사전 시사 당시부터 영화의 만듦새와 완성도, 배우들의 귀신같은 열연까지 표값이 아깝지 않은 작품으로 회자됐다. 당시의 역사를 기억하는 사람도, 모르는 사람도 모두가 이미 알고 있는 결말을 향해 달려가지만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과 박진감을 자랑한다. '비트'부터 '아수라'까지 캐릭터 무비에 열중했던 김성수 감독의 인물과 인간 탐구가 정점에 달했다는 평도 흘러 나왔다.

개봉 1주일차를 맞은 29일, '서울의 봄'은 누적관객수 236만명을 기록 중아다. 예매율 역시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다. 지난 주말 하루에 59만, 69만 관객을 끌어모으며 저력을 보여줬다. 평일에도 30만대 후반의 관객들을 동원하며 개봉 8일차에 300만을 넘긴 추이가 개봉 2주차 주말 더욱 확대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 '서울의 봄'이 불러온 극장의 봄, 연말까지 이어질까

올해 국내 영화계는 '범죄도시3' 이후 대형 흥행작이 나오지 않으면서 침울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극장가 성수기인 여름 시즌에도 '밀수' '콘크리트 유토피아' 정도가 손익 분기점을 넘기거나 그 언저리에 도달할 정도로 흥행한 것이 전부다. 영화계에선 '서울의 봄' 발 훈풍이 연말까지 이어지기를 바라는 열망이 두텁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영화 '싱글 인 서울'의 한 장면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2023.11.15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의 봄'과 일주일 차이를 두고 29일 개봉한 '싱글 인 서울'의 성적도 주목된다. 업계에선 일단 관객들이 많이 극장을 찾아와주는 것이 중요하다는 일관적인 바람을 갖고 있다. '서울의 봄'과는 색깔이 확연이 다른, 로맨스 장르의 영화에도 고정적인 관객들의 니즈가 있는 만큼 소소한 흥행을 점치는 이들도 적지 않다.

'싱글 인 서울'은 이동욱과 임수정이 주연을 맡아 관계에 지친 40대 싱글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최근 한류 바람으로도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서울의 이곳, 저곳을 담은 아름다운 풍광도 볼 거리다. 누구나 갖고 있는 과거 연애의 추억과 씁쓸한 감상을 일깨우면서도, 새로운 만남과 관계에 대한 기대감을 자극하는 영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3.11.29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석 극장가 이후 10월 보릿고개를 넘어온 영화계의 마지막 희망은 연말 개봉하는 '노량'이다. 12월 20일 개봉을 확정한 이 작품은 '명량' '한산'의 김한민 감독이 연출한 이순신 3부작의 마지막 편이다. 각각 1700만, 700만 관객을 동원한 흥행력이 올 연말 제대로 터지기를 바라는 영화인들의 염원이 드높다.

두 작품의 배급사인 롯데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먼저 개봉한 '서울의 봄'은 실화를 바탕으로 강력한 서스펜스를 주는 누아르적 장르 영화다. 한국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들의 힘이 연말에 잘 어울리는 클리셰가 현실감과 만나 폭발적인 호평으로 로맨스 계보를 잇고 있는 '싱글 인 서울'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연말에는 '명량' '한산'에 이어 이순신 시리즈 3부작의 대미를 장식할 액션 대작 '노량'까지 다양한 장르의 한국영화들이 관객들 마음을 사로잡으며 국내 극장가 전반에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