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30만원짜리 케이크 나왔다…특급호텔, 크리스마스 '케이크 전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라호텔, 30만원짜리 '더 테이스트 오브 럭셔리' 출시

호텔들, 크리스마스 케이크 가격 일제히 '인상'

(서울=연합뉴스) 차민지 기자 = 주요 특급호텔들이 연말특수를 겨냥한 크리스마스 제품을 잇달아 선보이는 가운데 30만원짜리 호텔 케이크가 나와 이목을 끈다.

연합뉴스

더 테이스트 오브 럭셔리
[신라호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신라호텔은 겨울 트러플과 프랑스 디저트 와인 샤또 디켐을 사용한 더 테이스트 오브 럭셔리 케이크를 30만원에 시즌 한정으로 판매한다.

작년에 신라호텔에서 가장 비싸게 내놓은 케이크는 25만원짜리 얼루얼링 윈터로, 주요 특급호텔 케이크 중에서는 조선팰리스의 화이트 트리 스페셜 케이크와 더불어 최고가였다.

서울신라호텔은 이 두 종류의 케이크 외에 화이트홀리데이(15만원), 멜팅 딜라이츠(13만원) 케이크도 시즌 한정으로 판매한다.

서울신라호텔 관계자는 "더 테이스트 오브 럭셔리는 후식까지 럭셔리하게 즐기는 디저트 파인 다이닝의 트렌드를 반영한 케이크"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브라이트 화이트 트리
[조선호텔앤리조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조선호텔앤리조트가 운영하는 웨스틴 조선 서울은 제이 산타 케이크, 코지 크리스마스, 매지컬 포레스트, 브라이트 화이트 트리 등 4종류의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선보인다.

이 중 가장 비싼 브라이트 화이트 트리는 280개의 슈거 크래프트 나뭇잎 장식이 특징으로, 28만원에 30개만 제작됐다.

연합뉴스

작년 메리고라운드와 올해 메리고라운드
[파르나스호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와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는 두 호텔을 합쳐 17종의 연말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출시했다.

이 중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의 메리고라운드 케이크가 최고가로, 지난해 20만원에서 올해 25만원으로 25% 올랐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관계자는 "메리고라운드는 재료 준비 시간까지 합치면 하나를 완성하는 데 24시간이 소요된다"며 "재룟값도 올랐지만, 작년에 비해 올해 케이크가 훨씬 정교해지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파라다이스시티는 시그니처 케이크 딸기 트리를 비롯해 스위트 오팔리스, 마다가스카르 바닐라 케이크, 쿠키 하우스 등 4종의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선보였다.

가장 저렴한 케이크는 7만5천원짜리 마다가스카르 바닐라 케이크이며 가장 비싼 케이크는 쿠키 하우스로 18만원이다.

딸기 트리의 경우 작년 9만3천원에서 올해 11만원으로 가격이 18.3% 올랐다.

파라다이스 호텔앤리조트 관계자는 "케이크 재료인 밀가루, 우유와 유제품인 버터, 딸기 등의 원재료 가격이 상승했고 인건비도 증가해 불가피하게 가격을 소폭 인상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롯데호텔 서울과 월드에서 판매하는 크리스마스 케이크
[롯데호텔앤리조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롯데호텔 서울·월드는 베어 하우스, X-mas 하우스, 노엘 케이크 등을 7만5천∼15만원 가격에 판매한다.

이 중 베어 하우스는 원재룟값 인상과 디자인 업그레이드 등으로 작년 대비 가격이 25% 오른 15만원으로 측정됐다.

롯데호텔앤리조트 산하 호텔이 선보인 케이크 중 가장 비싼 케이크는 시그니엘 서울의 21만원짜리 크리스마스 오너먼트 박스다.

포시즌스 호텔은 올해 크리스마스 케이크로 9만8천원의 레드 크리스마스 케이크와 17만8천원의 화이트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출시했다.

작년 최고가(25만원) 케이크를 선보인 조선팰리스는 아직 크리스마스 케이크 라인업을 공개하지 않았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특급 호텔들이 올해 연말 특수를 노리고 선물용 케이크를 선보이면서 가격 책정에 고심하면서 치열한 눈치 보기를 하고 있다"며 "올해 케이크 가격이 최고 30만원을 넘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말했다.

chach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