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月수입 1500만원 ‘진정부부’…돌연 유튜브 활동 중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88만여명의 유튜브 구독자를 모은 가족 유튜버 ‘진정부부’가 유튜브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진정부부’ 유튜브 캡처


88만여명의 유튜브 구독자를 모은 가족 유튜버 ‘진정부부’가 유튜브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매너리즘·번아웃이 온 데다 유튜브 촬영이 아이의 성장이나 안전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진 않을까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서서히 잊히면서 일상생활로 돌아가는 게 목표”

2019년 3월 개설된 이 채널은 아빠 이경진씨와와 엄마 김민정씨, 딸 이루다 양이 출연한다. 처음엔 부부의 일상을 담다가 2020년 2월 루다양이 태어나면서 육아 채널이 됐다.

1일 진정부부 유튜브 채널에 따르면 이씨는 ‘무기한 휴식’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씨는 영상을 통해 “많은 분들이 우리가 유튜브를 그만두는 것에 대해 아쉬워하고 ‘왜 그만두느냐’고 한다”며 “원래 유튜브를 시작할 때에도 루다가 유치원 갈 때쯤에는 그만둘 거라고 계속 얘기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유튜브를 하면서 루다가 점점 유명해지고 놀이터에 가더라도 모든 관심이 루다한테 쏠릴 때가 있다”며 “감사하지만 이게 아이 인격 형성에 나쁜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는 걱정을 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올해 초쯤 카메라를 의식하는 아이를 보면서 ‘유튜브를 그만둬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그는 “루다가 재미있는 말을 할 때 카메라로 담고 싶어서 ‘잠깐’ 하면 어렸을 때는 루다가 그걸 무시하고 자기 할 말을 했는데, 이제는 내가 카메라를 꺼낼 때까지 말을 안 하다 카메라를 켜면 그제야 말을 다시 한다”고 전했다.

특히 아이의 안전을 우려했다. 그는 “지금은 저희가 루다 옆에 붙어있지만 나중에 아이가 혼자 등하교하는 시간이 생길 텐데 우리의 활동 반경이 노출되면 위험한 상황이 생길 수 있지 않나”라며 “그런 게 많이 걱정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딱 지금까지가 좋다. 서서히 잊히면서 일상생활로 돌아가는 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88만여명의 유튜브 구독자를 모은 가족 유튜버 ‘진정부부’가 유튜브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진정부부’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촬영이 일처럼 느껴져”…‘번아웃’ 고백

이어 부부는 아이와 함께 하는 행복한 일상이 영상을 촬영하다보니 점점 일처럼 느껴졌다고 했다. 아이와 눈을 맞추며 대화하지 않고 촬영하는 카메라만 보고 있다는 점도 힘들었다.

이씨는 “촬영이 일처럼 느껴져 매너리즘과 번아웃이 왔다”며 “여행을 가도 즐겁지 않고 일처럼 느끼니 루다에게도 좋은 영향이 가지 않는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또 김씨는 “악플 때문이냐고 많은 분들이 물으신다. 악플 탓도 없지는 않다”며 “4년간 유튜브 활동을 이어왔던 만큼 악플에 타격감은 적어졌지만, 정신이 피폐해졌다”고 솔직히 밝혔다.

다만 부부는 기존 영상을 비공개로 돌리지는 않는다. 또 현재의 업로드 중단이 앞으로 유튜브를 절대 하지 않겠다는 뜻은 아니라고도 설명했다.
서울신문

88만여명의 유튜브 구독자를 모은 가족 유튜버 ‘진정부부’가 유튜브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진정부부’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씨는 “원래는 영상을 비공개로 돌리려 했으나 돌려보게라도 해달라는 요청이 많았다”며 “무엇보다 양가 부모님이 너무 아쉬워하셔서 영상은 그대로 두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씨는 “유튜브를 이제 절대 안 한다고는 말 못 한다”며 “저희는 영상을 찍는 게 습관이 됐고, 유튜브를 시작한 이유는 루다의 기록을 남기기 위해서였기 때문에 특별한 날은 가끔 근황 전하는 식으로 한 번씩 올리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부부는 “그동안 진정부부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유튜브 수익 계산기에 따르면 구독자 100만 ‘골드버튼’을 앞둔 진정부부 채널의 월 수익은 1500만원 정도로 추정된다. 그렇기에 이들의 갑작스러운 중단 결정은 이례적이지만, 많은 네티즌이 “현명한 선택”이라며 이들 가족을 응원했다.

조회 수를 위해 아동에게 자극적이고 과한 행동을 요구하는 등 논란이 됐던 일부 아동 유튜브 채널과 상반된 반응이다.

김채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