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수업중인 초등교실 들어가 “넌 교사도 아냐” 난동부린 학부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기사와 상관없는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업 중이던 초등학교 교실에 30대 학부모가 난입해 교사와 학생들을 상대로 난동을 부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30일 경기도교육청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경기지부 등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전 경기도 시흥에 있는 한 초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수업 도중 학부모 A 씨(30대·남성)가 갑자기 교실로 들어왔다.

A 씨는 한 남학생을 때릴 것처럼 위협하면서 담임교사를 향해서는 “넌 교사도 아니야”라고 폭언을 하는 등 난동을 부리다가 다른 교사들의 제지를 받고 학교를 빠져나갔다.

A 씨는 자신의 자녀가 남학생과 다툼을 벌였다는 사실을 듣고 학교를 찾아와 이 같은 소란을 피운 것으로 전해졌다.

담임교사의 교권 피해 신고를 받은 시흥교육지원청은 사실관계 파악에 나서는 한편 교사와 당시 교실에 있던 학생들에게 심리안정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기로 했다. 또 해당 학급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학교, 경찰과 함께 설명회를 열어 이번 사안에 대해 설명했다.

학교 측은 A 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에 신고해 현재 수사가 이뤄지고 있다.

남학생의 부모는 이날 A 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시흥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피해 교사와 학생들이 빨리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은 모두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교조 경기지부 관계자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교육 당국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교사와 학생의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고 전했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