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이슈 선거와 투표

위성정당 논란속… ‘선거제 의총’ 결론 못낸 민주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친명 “1당 유지 위해 옛 제도 회귀

與만 위성정당 만들게 할순 없어”

비명 “과거 비례제도 회귀는 꼼수

위성정당 방지법 만들면 될 일”

“우리가 원내 1당을 뺏겨선 안 된다. 손가락 빨고 하늘만 쳐다볼 수 없는 것 아니냐.”(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

“(위성정당 방지는) 민주당이 과거 의원총회와 전당대회에서 의결까지 한 사안이다. 이 정도로 약속한 것도 안 지키면 앞으로 무슨 얘기를 한들 국민이 믿을 수 있겠나.”(민주당 김종민 의원)

민주당이 30일 선거제 개편을 논의하기 위해 연 의원총회에서 내부적으로 정면 충돌했다. 최근 이재명 대표를 필두로 친명(친이재명)계 지도부가 ‘현실론’을 꺼내 들며 차기 총선 승리를 위해 2016년 20대 총선까지 적용됐던 ‘병립형 비례대표제’로의 회귀 필요성을 언급하자 일부 의원도 본격적으로 동조하고 나선 것. 이에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유지하면서, 꼼수 위성정당을 법으로 막아야 한다”며 ‘위성정당 방지법’의 당론 채택을 요구하는 의원들은 “그러다 소탐대실한다”고 반발했다. 친명계 지도부는 “현행 제도를 유지해 국민의힘만 위성정당을 만들면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이 불리하다”는 입장이다.

이날 의총에서 의원 28명이 발언에 나선 가운데 주로 친명계 의원들이 “어떤 방식이든 한 석이라도 더 확보해 총선에서 승리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친명계인 정청래 의원은 “저쪽(국민의힘)이 총을 들고 있는데, 내가 무기를 버리면 우리 가족이 다 죽는 것 아니냐”며 위성정당이라도 다시 만들어야 한다는 취지로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친명계로 분류되는 안 의원은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병립형 회귀를 하든 말든 우리가 일단 1당을 해야 한다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친이해찬계인 이해식 의원은 “이 대표가 대선을 앞두고 했던 위성정당 방지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비명계 의원들의 지적에 맞서 “김대중 전 대통령도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가 번복했다”며 일축했다. 그는 “약속을 다 어기자는 취지는 아니지만 절체절명의 순간에선 실용적이고 현실주의적인 선택도 할 수 있어야 한다는 취지”라고 했다.

이에 비명계 모임인 ‘원칙과 상식’ 소속 이원욱 의원은 “병립형으로 회귀시켜놓고 무슨 낯으로 표를 달라고 하나. 꼼수 부리지 말라”고 지적했고, 같은 모임 소속 김종민 의원도 “지금 민심을 얻는 길은 병립형으로 돌아가고 후퇴하는 게 아니라 약속을 지키는 것”이라고 했다. 친문(친문재인) 성향 홍영표 의원은 의총 중 기자들과 만나 “약속한 것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했다.

갑론을박이 길어지면서 당 지도부는 이날 결론을 도출하지 못했다. 이 대표는 특별한 언급 없이 듣기만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명진 기자 mjlight@donga.com
김은지 기자 eunji@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