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이슈 총선 이모저모

이낙연 “이재명 일주일 몇번씩 법원 가, 총선 치르겠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당에서 결단해야” 대표 사퇴 촉구

개딸 향해선 “끔찍할 정도 폭력적”

동아일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사진)가 “(이재명 대표가) 당장 일주일에 몇 번씩 법원에 가는데 이런 상태로 총선을 치를 수 있을까”라며 “당에서 중지를 모아 (당 대표 거취를) 결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연일 이 대표를 향해 날을 세우는 이 전 대표가 사실상 이 대표 사퇴를 처음으로 촉구한 것.

이 전 대표는 30일 SBS 라디오에서 “의원들이 (이 대표의 재판 리스크 등에 대해) 입을 다물고 있다”며 그 이유로 당내 여러 목소리가 수용되지 않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그런 뭔가(이 전 대표가 다른 목소리를 수용하지 않는 분위기)가 있기 때문에 이상한 침묵이 오랫동안 계속되는 것 아니겠냐”며 “(의원들은) 공천 문제라든가 강성 지지자들로부터 혼날까 봐 그러는(침묵하는) 것도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개딸’(개혁의딸) 등 이 대표의 강성 지지층에 대해선 “끔찍할 정도로 굉장히 적대적이고 폭력적”이라며 “당에 보탬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왜 없애지 못한다고 보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그게 좋은 사람도 있을 것”이라며 이 대표와 강성 친명(친이재명)계 의원들을 겨냥했다. 이어 “(이 대표는) 근절할 수 있다”며 “적대적, 폭력적 용어는 당원 게시판에서만이라도 금지한다든가, 지나치게 (공격)한 분들은 제명한다든가 조치를 취했더라면 자제가 됐을 텐데, 그런 조치는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와 문재인 정부 시절 함께 일했던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은 이날 MBC라디오에서 내년 총선 때 서울에 출마할 뜻이 있다고 밝힌 뒤 “이 대표와 당 지도부가 이 전 대표, 김부겸 전 총리나 ‘원칙과 상식’ (소속)분들을 자주 만나 당이 충분히 소통하고 소수의견을 들어주고 있다는 믿음을 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대표가) 이 전 대표 등도 다 품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안규영 기자 kyu0@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