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조국 “고향이 부산인 사람으로 엑스포 유치 소망…결과는 119:29 ‘참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표 얻는데 무려 1987억, 어디에 쓰였나"

세계일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9일 부산이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에 실패한 것과 관련해 "무능의 극치"라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고향이 부산인 사람으로 부산 엑스포 유치를 소망했다. 그런데 결과는 119:29의 참패"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해 편성한 예산이 지난 해 2516억원, 올 해 3228억원에 달한다는 경향신문 기사를 인용하며 "대통령 부부 순방 비용은 제외된 것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산수를 해보면 1표 얻는데 무려 1987억원을 쓴 것인데 이 돈은 어디에 쓰였을까. 무효율의 극치다. 왜 이런 점을 탐사하고 보도하는 언론은 없을까"라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