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YTN 노조·기협 "승인 취지 보류일 뿐...유진그룹 사영화 막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YTN 노조와 기자협회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유진그룹의 YTN 대주주 변경 신청을 승인 취지로 보류한 것에 대해 잠시 시간을 번 것 뿐이라며 긴장감을 늦추지 않았습니다.

무엇보다 YTN의 주인은 시청자와 구성원이라며, 자격 미달인 유진그룹에 절대 장악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이종원 / YTN 기자협회장 : 왜 그렇게 속도를 높였는지 충분히 그런 의문이 제기됐던 상황이었던 거고요. 방통위 보류 결정 다행이지만, 끝난 건 아닙니다. 이제 우리가 갈 길은 명확하다고 생각하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