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중국서 해외로 나가는 돈만 64조원…골드바·주택 매입에 현금다발 ‘투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NYT 보도 “중국 금값, 홍콩보다 7% 높아”

“현금다발로 도쿄 아파트 구매"

북미 고액 자산가들 자금, 증시서 사금융 시장으로 이동

헤럴드경제

중국 베이징의 한 거리.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영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잠잠해지면서 해외 여행이 비교적 자유로워지자 중국인들이 해외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기 시작했다. 중국인 부호들이 골드바나 일본 도쿄 부동산 매입 등에 나서는 등 거액을 해외로 반출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중국 가계와 민영기업들을 중심으로 올해 들어 한 달에 500억 달러(한화 약 64조7000억원)가량을 해외로 반출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중국인들이 해외에 자본을 푸는 것은 약 3년간 이어졌던 ‘제로 코로나’ 통제가 풀리고 해외여행이 비교적 자유로워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로 인해 자국보다 이자율이 높은 미국·유럽 은행 계좌로 돈을 옮기거나 도쿄 아파트를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고 NYT는 보도했다. 심지어 이들은 외화 반출에 대한 당국의 통제를 피하기 위해 소형 골드바를 구매하거나 외화를 환전해 짐가방에 숨기기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행의 골드바 판매 가격을 보면 본토 판매가가 홍콩 지점보다 7% 이상 높은데, 이는 중국 내의 높은 금 수요를 반영한다는 평가다.

일본에서도 중국인들의 부동산 투자가 두드러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고 NYT는 전했다. 펜데믹 이전까지만 해도 33만 달러(한화 약 4억2000만원) 이하의 원룸형 아파트만 구매하던 추세와는 대조적인 현상이다.

도쿄의 온라인 부동산 중개업체 선쥐먀오쏸 관계자는 중국인들이 300만 달러(약 38억6000만원) 이상 도쿄 아파트의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했다. 가족들을 일본으로 이주시키기 위해 일본 투자 비자도 따는 사례도 그려지고 있다. 이 관계자는 “(중국인들이) 현금 가방으로 집값을 결제해 돈을 세는 데 어려움이 크다”고 말했다.

이 뿐만 아니라 중국인들이 홍콩에 은행 계좌를 만들고 양도성 예금증서와 유사한 보험 상품을 구매하는 식으로 돈을 빼내기도 하는데, 최근에는 은행 영업 시작 90분 전부터 중국인들이 지점 앞에 줄을 서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의 한 보험설계사는 중국인들이 보험 상품에 보통 3만∼5만 달러(한화 약 3860만∼6434만원) 정도를 넣어둔다면서 "아직 강력한 자금력을 갖춘 이들이 많고 이들은 가치를 보존할 수 있는 투자 패키지를 원한다"고 말했다.

다만 중국에서는 2015∼2016년 주가 폭락 등으로 거액의 외화가 빠져나가며 위기감이 고조된 이후 외화 반출에 대한 통제·단속을 강화한 상태다. 대도시의 불법 환전상들은 대부분 문을 닫았고 외환 반출 창구였던 마카오 카지노에 대한 출입도 통제되고 있다고 했다. 호텔·오피스 건물 등에 대한 해외 투자도 막힌 상태다.

중국 경제 규모가 17조 달러(한화 약 2경원)에 이르고 중국 주력산업이 무역 흑자를 기록 중인 만큼 현재의 외화 유출이 경제에 즉각 위험한 수준은 아니라는 견해가 나오며, 중국 당국도 현 상황은 통제 하에 있다는 입장을 반복하고 있다.

외화 반출에 따른 중국 위안화 가치 하락은 수출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는 평가도 있다. 2015∼2016년 당시 중국 인민은행은 위안화 가치 방어를 위해 한 달에 외환보유고 1000억 달러(약 128조6000억원)를 썼는데, 지난 여름 이후 환율 안정을 위해 쓴 돈은 한 달에 150억(약 19조3000억원) 달러 수준이다.

중국 부동산 경기가 좀처럼 살아나지 않는 가운데 민간 자금 상당수는 부동산 시장에 묶인 상황이기도 하다. 미국외교협회의 브래드 세처 선임연구원은 “현 상황이 무질서하다고 볼 근거가 없다”면서 “압박의 규모가 2015∼2016년 대비 훨씬 작다”고 평가했다.

반면 북미 지역 고액 자산가들의 자금은 증시에서 사금융 시장으로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CNBC 방송은 캠덴 웰스 등이 북미 지역 패밀리 오피스(고액 자산가를 대상으로 하는 사적 투자 자문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인용, 이들 기관이 상장주식에서 사모펀드 등 사금융시장으로 투자금을 옮기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사 대상 기업들은 투자금의 29.2%를 사모펀드·벤처자금·사모대출 등 사금융시장에 두고 있어, 상장 주식 비중 28.5%보다 높았다는 것이다.

해당 조사에서 사금융시장 투자 비중이 상장 주식을 앞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상장 주식 비중은 1년 전의 31%보다 내려왔고 사금융 투자는 27%보다 높아졌다.

yckim6452@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