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이재명 "윤 대통령, 노란봉투법·방송3법 거부할 명분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부·여당, 서민 예산 논의 막아…청년 예산 반드시 늘린다"

"엑스포 부산 유치 불발 위로…가덕도 신공항 중단 없이 추진할 것"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구로구 오류동 더세인트요양병원에서 열린 간병비 급여화 정책 현장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재민 강수련 한병찬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내년도 예산안 심사가 지연되는 것에 대해 "안타깝게도 정부·여당이 서민 삶에 실질적인 보탬이 될 예산 심사 논의를 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민생 예산 증액으로 국민의 삶을 지키겠다. 청년내일채움공제 예산을 반드시 늘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청년 월세도 특별 지원하겠다. 지역화폐 예산을 늘려서 소비자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골목 경제,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며 "전세 사기 피해자들을 선구제하고 반지하 같은 주거 취약층 지원도 확대하도록 하겠다"고 예고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말로만 민생을 외치지 말고 정부·여당의 본래 의무에 따라서 예산안 심사에 적극 동참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자당 주도로 국회 문턱을 넘은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2·3조 개정안(노란봉투법), 방송법·방송문화진흥회법·한국교육방송공사법 개정안(방송3법)과 관련 윤석열 대통령의 재의요구권(거부권)이 예상되는 것에 대해 "민생에 귀를 기울여서 신속하게 법을 공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미 국민 다수가 노란봉투법 개정에 찬성하고 있다. 60% 넘는 국민이 대통령 거부권 행사에 반대하고 있다"며 "공정성이 생명인 공영방송 이사회 구성을 보다 중립적으로 하자는 방송 관련 법안들도 윤 대통령이 거부할 명분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부산의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가 무산된 것에 대해선 안타까움을 내비치며 부산 시민과 국민을 위로했다.

그는 "비록 엑스포 유치는 실패했지만 가덕도 신공항, 광역교통망 확충 같은 남은 현안 사업을 중단없이 추진할 수 있도록 민주당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dakbo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