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황정민·정우성부터 정해인·이준혁까지…'서울의 봄' 비하인드 스틸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사진=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서울의 봄'이 흥행 기념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작품이다.

공개된 스틸은 한국 현대사의 중요한 사건인 12·12 군사반란의 한가운데 있었던 인물들을 연기한 배우들의 열정과 제작진과의 환상적 호흡이 느껴진다.

스틸에서도 느껴지는 긴박함과 긴장감은 황정민, 정우성, 이성민, 박해준, 김성균 등 주연 배우뿐만 아니라 탄탄한 조연 배우들의 앙상블로 완성됐다. 영화 속에서 잠시 스쳐가는 듯한 배우들조차 누구나 알 만한 연기파 배우로, '서울의 봄'의 남다른 앙상블을 전한다. 출연 배우들의 진심과 열연이 하나로 모인 '서울의 봄'이다.

특히 정만식, 정해인, 이준혁 특별 출연진의 스틸 또한 김성수 감독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치열하게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출연 분량과 무관하게 모든 순간 최선을 다했던 세 명의 배우에 대한 기대와 신뢰를 더한다.

호평 세례 속 쾌속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는 영화 '서울의 봄'은 개봉 4일 만에 100만 관객, 개봉 6일 만에 200만명을 돌파하는 등 극장가에 활력을 더하며 장기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아주경제=최송희 기자 alfie312@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