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납치 당했나봐”…택시서 뛰어내린 여대생 ‘사망’, 기사는 ‘무죄’, 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사진은 기사와 무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자신이 납치를 당한 것 같아 달리던 택시에서 뛰어내린 경북 포항의 한 여대생이 뒤따라온 SUV 차량에 치여 숨졌다. 이와 관련, 택시기사와 SUV운전자는 모두 무죄 판결을 받았다. 택시기사는 뛰어내릴 것을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고, SUV 운전자 역시 당시 사고를 회피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법원은 판단했다.

대구지법 포항지원 형사1단독(송병훈 부장판사)은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위반(치사) 혐의로 기소된 택시기사 A(66) 씨와 SUV 운전자 B(43) 씨에게 지난 28일 각각 무죄를 선고했다.

이들은 지난해 3월4일 오후 8시51분쯤 포항시 북구 영일만대로에서 발생한 여대생 택시 투신 사망 사건에 책임이 있다는 취지로 조사를 받고 기소됐다.

숨진 여대생 C(20) 씨는 사건 당시 택시기사와의 소통 문제로 자신이 납치를 당했다고 오해해 A씨가 몰던 택시에서 뛰어내렸고, 뒤따르던 SUV 차량에 치여 목숨을 잃었다.

경찰은 택시 내부의 블랙박스 등을 확보해 조사한 결과, C양과 A씨가 목적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소통이 잘못된 것을 확인했다. 실제로 택시 기사는 '보청기'를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판결문에 따르면, C씨는 이날 오후 8시46분쯤 KTX포항역에서 A씨의 택시를 타면서 "D대학이요"라고 말했지만, A씨는 이를 제대로 알아듣지 못하고 "E대학 기숙사요?"라고 질문했다. C씨도 A씨의 말을 확실히 듣지 못하고 "네"라고 답했다.

이런 탓에 택시기사 A씨는 E대학 방면으로 차를 몰았고, C씨는 택시가 자신이 모르는 길로 과속까지 해가면서 달리자 겁이 나 "아저씨, 저 내려주시면 안돼요"라고 A씨에게 말했다.

그러나 A씨는 청력 문제와 차량 소음 등으로 이 말을 듣지 못한 채 계속해 택시를 몰았고, 이에 자신이 납치 당한 것으로 오해한 C씨는 메신저로 남자친구에게 불안감을 호소한 뒤 택시에서 뛰어내렸다.

도로 2차로에 떨어진 C씨는 뒤따라 달리던 SUV차량에 치여 숨졌다.

검찰은 택시업에 종사하는 A씨가 청력관리를 소홀히 하는 등 업무상 과실로 인해 C씨를 숨지게 한 책임이 있다고 판단했으며, B씨 역시 과속과 전방주시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고 판단해 이들을 기소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A씨는 포항역에서부터 C씨의 목적지를 E대학으로 인식했고, 통상의 도로로 운행했다. A씨의 입장에선 C씨가 겁을 먹고 주행하는 택시에서 뛰어내릴 것을 전혀 예견할 수 없었던 것으로 판단된다"며 "B씨도 당시 상황에서 C씨를 발견해 사고를 회피하기란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이들에 대한 공소사실은 범죄의 증명이 없는 경우에 해당해 무죄를 각 선고하고, B씨에 대한 판결의 요지를 공시한다"고 덧붙였다.

yeonjoo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