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野 한준호 "김건희, 해외선 '에코백' 들고, 사무실선 '명품백' 받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윤석열 대통령 부인인 김건희 전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명품백'을 받는 영상이 한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것과 관련해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 전 대표를 향해 "세계의 이목이 쏠리는 외교전에서는 '에코백'을 들어놓고, 지하의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서는 '명품백'을 받았나"라고 비판했다.

한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 눈높이'가 '명품'이었습니까'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리고 이같이 밝혔다.

한 의원은 <서울의소리>에서 올린 영상을 근거로, "메시지로 명품 사진을 보내면 면담 일정이 잡혔다 한다. '자꾸 이러지 말아라' '절대 사 오지 말아라'고 말하면서도 명품을 거절하거나 돌려주지는 않았다는 증언도 있다"며 "엉겁결에 선물들을 받았다고 잡아뗄 수도 없는 정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과정에서 '청탁'이 있었다면, '김영란법' 위반일 것"이라고 했다.

한 의원은 "과거의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어긋나지 않도록 조심 또 조심하겠습니다”, "남편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의 역할에만 충실하겠습니다" 등 2년 전 김 전 대표가 학력위조 논란으로 대국민 기자회견에서 한 말을 인용하며 "당시 대통령 후보 배우자가 기자회견에서 국민께 드린 약속들이 무색하다 못해 퇴색해 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명품이 아무리 화려해도, 진솔한 진품만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의원은 "윤석열 정권의 국기문란 백태에 나라가 어지럽다"며 "이번 '명품백' 의혹을 비롯한 모든 문제 사안과 관련해 진상조사 등 가용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프레시안

▲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리투아니아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과 폴란드 방문에 나서는 김건희 여사가 7월 10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환송객들과 인사하고 있다. 김 여사는 이날 '바이바이 플라스틱 백스'라는 문구가 적힌 에코백에 'HIP KOREA(힙 코리아)'라고 적힌 키링을 매달았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