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부산 엑스포 유치 불발… 한 총리 “국민께 송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 투표결과 부산이 탈락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형준 부산시장, 한 총리,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2023.11.2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이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에 실패했다.

부산은 28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에서 진행된 개최지 선정 투표에서 29표를 얻는 데 그쳐 119표를 획득한 1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 크게 뒤졌다.

이탈리아 로마는 17표를 받았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에 실패한 데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BIE 총회가 끝난 뒤 취재진에게 “국민 여러분의 열화와 같은 기대에 미치지 못해 송구스럽고 그동안 지원해 주신 성원에 충분히 보답하지 못해 대단히 죄송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2030 부산 엑스포를 위해 노력해주신 재계 여러 기업과 힘 써주신 모든 정부 관계자, 부산 시민들, 국회의 만장일치의 지원 등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박형준 부산시장도 “아쉬운 결말을 드리게 돼 송구하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부산은 전 세계로부터 뛰어난 역량과 경쟁력, 풍부한 잠재력과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정부, 부산시민과 충분히 논의해 2035년 엑스포 유치 도전을 합리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흔들리지 않을 것이다. 약해지지 않을 것이며 지치지 않을 것”이라며 “인류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부산의 도전은 계속된다”고 했다.

대통령실도 엑스포 유치 실패에 대해 29일 “민관이 원팀으로 치열하게 노력했지만, 아쉬운 결과를 맞이했다”고 유감을 표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밤늦게까지 결과를 기다리고 부산 유치를 응원해 주신 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 같이 말했다.

국민의힘도 “마지막까지 총력을 다한 대한민국 국민 모두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2030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한 대장정은 끝을 맺었지만, 한마음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한 우리의 모습은 전 세계에 감동을 주기 충분했다”고 전했다.

사우디의 막강한 ‘오일 머니’에 막혀 뜻을 이루지는 못했지만, 정부와 부산시, 국회, 대기업 등 민관이 ‘코리아 원팀’으로 적극적인 교섭 활동을 편 덕에 부산의 브랜드 가치는 역대 최고 수준으로 높아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편, 엑스포 유치에 성공한 사우디는 어마어마한 돈을 투자한다.

2030년까지 사우디 전역에 3조 3000억 달러(약 4296조원)를 투자할 예정이며, 이 가운데 78억 달러(약 10조 1000억원)는 엑스포를 위해 쓰인다.

문경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