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막판 초유의 신경전···“한국이 다가가면 사우디가 낚아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리 현장 한국 vs 사우디 초유의 긴장 분위기

투표권 회원국 대표 달려들어 "부산" "사우디" 호소

재계 총수들도 막판까지 긴장한 표정 역력

최태원 "꿈 얘기 하면 부정타" 정의선 "잘돼야죠"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 대표단의 날선 신경전이 2030 세계 박람회(엑스포) 개최지 선정 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다. 최종 프리젠테이션(PT)이 예상보다 1시간 가까이 늦춰지는 등 막판 지지 호소 상황을 두고 양국 유치단 간 긴장 분위기가 진행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오후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가 열리는 프랑스 파리 외곽의 ‘팔레 데 콩그레’ 로비는 전쟁터를 방불케 하며 유치 경쟁이 최고조에 달했다. 이탈리아가 막판 사실상 포기 의사를 내비치면서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2파전으로 좁혀진 분위기에서 특히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신경전이 치열했다.

최종 프레젠테이션(PT)에 돌입하기 직전, 후보국 대표들은 마지막 순간까지 한표라도 더 얻기 위해 필사적으로 투표권을 가진 회원국 대표들에게 달려 들었다.

한국과 사우디 관계자들은 총회장에 들어서는 각국 대표들에게 앞다퉈 달려가 먼저 인사를 나누기 위해 신경전을 벌였다. BIE 회원국 대표단이 오찬을 마치고 총회장으로 다시 들어올 때마다 ‘부산’, ‘리야드’를 목청껏 외치기도 했다.

히잡을 쓴 사우디 측 젊은 여성들과 남성이 한국 대표단 앞을 가로막아 BIE 회원국 대표단과의 접촉을 방해하는 일이 수시로 벌어졌다.

사우디 관계자들은 한국 대표단과 얘기하던 BIE 회원국 대표들의 팔뚝을 툭툭 건드려 주위를 분산시킨 뒤 총회장 밖으로 데려가기도 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장에 있던 장성민 대통령 특사 겸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은 “지금 상황을 보시라. 사우디가 얼마나 긴장하고 있는지, 우리에게 오는 사람을 곧바로 낚아채서 밖으로 나가지 않느냐”며 “치열한 격전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금 사우디가 한 명씩 데리고 나가는데 이런 불투명한 상황 때문에 끝까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며 “지금으로선 예상 불가”라고 말했다.

총회에 참석한 재계 총수들도 긴장한 표정이 역력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좋은 꿈 꿨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면서도 “꿈 얘기를 하면 부정 탈 수 있다”며 이내 입을 닫았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역시 결과는 모르겠다면서 “잘 돼야죠.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며 짧게 답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재현 기자 jooj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