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기가車] 20㎞ 쫓긴 음주운전男…타이어는 '너덜너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남 삼성역에서 중랑구까지 도주

[아이뉴스24 정승필 기자] 만취한 상태로 음주운전을 하던 남성이 경찰과 20㎞ 이상 추격전 끝에 체포됐다. 체포 당시 차량 타이어는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찢겨 있었다.

아이뉴스24

지난 8일 서울 지역에서 만취한 상태로 음주운전을 하던 남성이 경찰과 20㎞ 이상 추격전 끝에 체포됐다. 체포 당시 차량 타이어는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찢겨 있었다. [사진=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중랑경찰서는 지난 8일 중랑구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음주운전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체포했다.

최초 신고는 서울 올림픽대로 인근에서 들어왔다. 한 시민이 도로시설물을 들이박아 파손된 상태에서도 주행 중인 차량을 보고 음주운전을 의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받은 서울경찰청 112 치안 종합상황실은 곧장 각 경찰서에 공조를 요청해 A씨를 추적했다.

A씨는 타이어가 찢어져 공기가 계속 빠지는 상황에서도 위험천만한 운전을 계속하는 등 강남구 삼성역에서 중랑구까지 약 20㎞ 거리를 달린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청 공식 유튜브에 올라온 검거 당시 차량 상태를 보면, 오른쪽 뒷바퀴 타이어의 공기가 다 빠지고 너덜너덜해져 휠만 남은 모습이다.

아이뉴스24

지난 8일 서울 지역에서 만취한 상태로 음주운전을 하던 남성이 경찰과 20㎞ 이상 추격전 끝에 체포됐다. 체포 당시 차량 타이어는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찢겨 있었다. [영상=경찰청 유튜브]



A씨는 멈추라는 경찰의 요구도 무시한 채 달리다 아파트 주차장에서 체포됐다. 당시 그는 차량을 주차한 뒤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자리를 뜨려다, 곧이어 도착한 경찰에 붙잡혔다.

한편 체포 당시 A씨 혈중알코올농도는 0.12%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경찰은 A씨를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정승필 기자(pilihp@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