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선택은 한 가지뿐”…태민 등 K팝 스타들도 ‘부산 지지’ 호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 결정 직전에 이뤄진 한국의 5차 프레젠테이션(PT)에서는 가수 싸이, 김준수, 태민 등 K팝 스타들도 총출동해 부산의 투표 기호인 1번을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한국은 28일 오후 2시 30분경(한국 시간 오후 10시 30분경) 프랑스 파리 외곽 이시레몰리노의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에서 최종 PT를 통해 BIE 회원국들에게 2030 엑스포 개최지로 부산을 선택해달라고 요청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한덕수 국무총리,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박형준 부산시장, 나승연 부산 엑스포 홍보대사가 연사로 나섰다.

한국은 PT에서 K팝 스타 등이 총출동한 영상을 통해 부산의 투표 기호인 1번을 강조했다. 싸이의 ‘강남 스타일’을 배경음악으로 사용한 영상에서 가수 김준수, 태민, 배우 이정재, 지휘자 정명훈, 성악가 조수미 등은 “당신의 선택, 당신의 미래, 부산은 준비됐다. 선택은 한 가지뿐이다. 하나뿐인 선택, 부산”이라고 말했다.

한국-이탈리아-사우디아라비아 순으로 진행되는 최종 PT가 모두 끝나면 BIE 회원국 투표단이 투표에 나서게 된다. 1차 투표에서 182개 회원국 중 3분의 2 이상을 득표한 도시가 나올 경우 개최지로 확정된다. 1차 투표 결과는 우리 시간으로 29일 오전 0시 40분경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1차 투표에서 개최지가 확정되지 않으면 가장 적은 표를 받은 1곳이 탈락하고 나머지 2개 도시가 결선 투표를 진행하게 된다. 이 경우 한국 시간으로 29일 새벽 1~2시경 최종 결과가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