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82년생 김지영’ 구매한 日외무상 “韓 변천·차별 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근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차 부산 방문해 구매

“취임後 6개국 서적 구입…문화·가치관 이해 계기”

헤럴드경제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이 26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시그니엘부산에서 열린 한일 외교부장관 양자회담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진 기자]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이 한국 소설 ‘82년생 김지영’을 구매했다고 28일 밝혔다.

가미카와 외무상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 참석을 위해 부산을 찾았던 지난 25∼26일 서점에서 해당 소설을 구입했다고 전했다. 그는 “한국 사회가 크게 변동하던 1980년대 전반에 태어난 여성을 주인공으로 해서 그를 둘러싼 한국 사회의 변천과 혼란, 차별을 묘사한 밀리언 셀러”라고 책을 설명했다.

조남주 작가가 쓴 해당 소설은 2016년 한국에서 출간됐고, 2018년 일본어로 번역됐다. 출산과 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전업주부 김지영을 주인공으로 일상의 차별과 구조적 불평등을 고발해 인기를 끌었다.

가미카와 외무상은 “취임 후 지금까지 6개국에서 현지 서점을 방문해 문화와 역사에 관한 서적을 구입했다”며 “어떤 책이 읽히는지 아는 것은 그 나라 문화와 가치관을 이해하는 계기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서점 방문과 책을 통해 이해가 깊어지는 것은 외교 활동에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한국, 중국, 일본이 한자 문화를 공유한다는 사실을 언급한 뒤 “같은 한자 단어도 의미가 다르다는 점을 이해하면 그 배경인 문화와 역사를 접할 기회가 된다”고 했다.

soho0902@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