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中 항공모함 푸젠함, 부두서 27m 이동…항해 시험 임박한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 3번쨰 항공모함이자 최초 사출기 장착

헤럴드경제

중국 3번 항공모함 푸젠함[게티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중국의 세번째 항공모함인 푸젠함이 최근 부두에서 수십m 이동한 모습이 포착돼 항해 시험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8일 유럽우주국(ESA)의 센티널-2가 촬영한 사진을 인용, 푸젠함이 지난 19일 정박해있는 상하이 장난 조선소 부두에서 약 27m 이동했다가 이틀 만에 다시 제자리로 돌아왔다고 보도했다.

이어 지난 26일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는 푸젠함에서 물체를 쏘아올린 날짜 미상의 영상이 유포되기 시작했다. 영상에는 푸젠함 앞쪽으로 물보라가 튀는 장면만 담겼고 물체가 발사되는 모습은 찍히지 않았다.

SCMP는 비행기 이륙 상황을 본떠 항공기 중량의 바퀴 달린 물체를 발사하는 하중 테스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근 상하이 푸둥 국제공항에서 이착륙하던 여객기 승객들이 이를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푸젠함이 부두에서 이동한 것을 가장 먼저 포착한 미국 군사전문가 H.I. 서튼은 푸젠함의 해상 시험이 임박한 징후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 군사 전문가 쑹중핑은 SCMP에 푸젠함이 부두에서 이동한 것은 물체 발사 시험을 위해서일 수 있다고 말했다.

푸젠함은 중국이 자체 설계해 건조한 최초의 사출형 항공모함으로 배수량은 8만여t이다.

기존 랴오닝함과 산둥함의 스키점프대 방식 함재기 이륙 방식이 아닌 전자기 캐터펄트(항공모함 갑판에서 함재기를 쏘아 올리는 사출기)를 채택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작년 6월 진수 이후 동력 테스트를 포함한 계류 상태 테스트를 진행해왔다.

지난 9월에는 푸젠함 굴뚝에서 연기가 나는 사진이 중국 소셜미디어에 퍼져나가 항해 시험 임박설이 제기됐다.

중국은 2030년까지 최소 4개의 항모전단을 꾸려 미국에 이은 세계 두 번째 대양 해군을 육성하고 2035년까지 총 6척의 항공모함을 확보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미군의 항모 전단이 대만 해협에서 1000㎞ 이내로 들어오지 못하게 하는 해군력을 갖추는 것을 목표로 한다.

why3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