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이낙연 "오래 지켜온 가치와 품격 잃어" 민주당에 쓴소리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후 제주대학교 사회과학대학을 방문해 학생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3.09.2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제1야당 (더불어)민주당은 오래 지켜온 가치와 품격을 잃었고, 안팎을 향한 적대와 증오의 폭력적 언동이 난무한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 포럼에서 "민주당은 긴 세월 동안 나름의 자생력과 회복력을 구사해 왔으나 요즘은 그렇지 못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총리는 "과거의 민주당은 내부의 다양성과 민주주의라는 면역체계가 작동해 여러 문제를 걸러내고 건강을 회복했다"며 "그러나 지금은 리더십과 강성 지지자들의 영향으로 그 면역체계가 무너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면역체계가 무너지면, 질병을 막지 못하고 죽어간다"며 "그 결과로 민주당은 도덕적 감수성이 무뎌지고 국민의 마음에 둔해졌고, 정책이나 비전을 내놓는 활동도 미약해졌다. 어쩌다 내놓아도 사법 문제에 가려지곤 한다"고 비판했다.

여당과 한국 정치 상황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냈다. 이 전 총리는 "국민의 신뢰가 부족하고 문제해결 능력도 신통치 않은 거대 양당이 서로 반대 방향으로 치달으며 극한투쟁을 계속한다"며 "정치 양극화는 국민을 분열로 내몰며 국회와 국가의 정상 작동을 방해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했다.

이어 "정치 양극화 극복을 위해서는 첫째로 당내 민주주의 활성화가 필요하다"며 "당내 민주주의가 활발해지면, 다양한 합리적 대안이 나오면서 정치 양극화를 완화할 수 있다. 그러나 현실에서는 당내 민주주의가 거의 질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둘째는 다당제 구현"이라며 "다당제를 통해 무당층을 국회에 포용하는 것이 정치 양극화 극복과 정치 불안정 예방에 필요하다. 그러기 위해 당장 할 일은 위성정당 포기를 전제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2022년 2월10일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재경전라북도민회 신년인사회에서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2.2.1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그는 "윤 대통령이 취임 전에 경험한 공적 업무는 검사뿐"이라며 "그래서인지 윤석열 정부는 국정 비전이나 국가경영역량이 보이지 않고, 과거를 헤집는 일만 두드러진다. 생활물가가 폭등하지만, 정부의 대응은 느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 대신에 윤석열 정부는 철 지난 이념에 사로잡혀 시대의 진행에 역류하며 홍범도 장군 흉상철거 사태를 일으켰다"며 "정부의 역할을 잘못 아는 탓인지, 이태원 참사, 태풍피해 확대, 잼버리 파행을 못 막은 '무위무능의 정부'를 만들었다. 그나마 일한다는 검찰은 요란하지만 부실하다"고 했다.

이 전 총리는 "윤석열 대통령이 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도, 말을 줄이고 많이 듣기를 권한다"며 "대통령의 말은 실없는 농담마저도 정책처럼 받아들여지며 국정에 영향을 미친다. 국정운영에서 즉흥은 금물"이라고 말했다.

또 "대통령실과 내각을 균형 잡힌 식견과 경험을 갖춘 인사들로 교체할 필요가 있다"며 "이제까지처럼 생각이 얇고 치우친 인사들이 요직을 차지하면 국정이 비뚤어지기 마련이다. 새로운 진용으로 국가 미래를 준비하는 데 집중하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이날 포럼은 친이낙연계 대표 싱크탱크인 '연대와 공생'이 주최했다. 이 전 대표가 공개 학술 포럼에 나서는 것은 지난 6월 미국에서 귀국한 뒤 처음이다. 정치권에서는 그가 이번 포럼을 기점으로 총선 행보를 본격화할지 주목하고 있다.

오문영 기자 omy0722@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