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즉석만남 가장해 성관계 유도…지인들 상대 '조작 성폭행'해 3억원 갈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평소 친하게 지내던 지인들에게 즉석만남을 가장한 술자리를 마련해 성관계를 유도한 뒤,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수억원가량을 뜯어낸 일당이 검찰에 넘겨졌다.

2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충북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공갈) 등 혐의로 A씨 등 4명을 구속하고 22명을 불구속 송치했다.

아이뉴스24

평소 친하게 지내던 지인들에게 즉석만남을 가장한 술자리를 마련해 성관계를 유도한 뒤,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수억원가량을 뜯어낸 일당이 검찰에 넘겨졌다. 사진은 일당이 주고받은 대화 내용. [사진=MBN 보도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1월부터 약 1년 7개월 동안 미리 섭외한 여성들과 즉석만남을 가장한 술자리를 마련해 지인들을 불러 성관계를 유도한 후, 지인에게 가정이나 회사에 성범죄 사실을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뜯어낸 혐의를 받는다.

A씨 등 일당은 대부분 20대이며, 범행에 가담한 여성 중에는 미성년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인 사이인 A씨 일당은 평소 알고 지내던 친구나 선배를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또 마약류인 졸피뎀을 지인에게 몰래 먹여 정신을 잃게 하고 당시 상황을 기억 못 하게 하는 수법으로도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에게 당한 피해자는 28명, 피해 금액은 3억여원이다. 피해자는 적게는 수백만원, 많게는 수천만원의 돈을 뜯긴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뉴스24

평소 친하게 지내던 지인들에게 즉석만남을 가장한 술자리를 마련해 성관계를 유도한 뒤,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수억원가량을 뜯어낸 일당이 검찰에 넘겨졌다. [사진=MBN 보도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은 성관계하도록 바람 잡는 총책 A씨와 성관계를 하는 여성, 여성 보호자를 사칭해 피해자를 협박하는 인물 등으로 역할을 나누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 첩보를 입수해 압수수색, 금융계좌 분석, 휴대전화 포렌식 등 3개월 동안의 수사 끝에 피해자를 모두 특정했다"며 "앞으로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조직적·지능적 범죄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