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에버랜드부터 캐리비안베이까지 하루에 즐겨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에버랜드, '에버 투 캐비'(EVER 2 CABI) 패키지 출시

머니투데이

/사진제공=에버랜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다음달부터 에버랜드와 캐리비안 베이를 하루에 모두 이용할 수 있는 '1석 3조' 특별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아침에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푸바오를 만나고 낮에는 노천 스파가 가능한 '윈터 스파 캐비'로 변신한 캐리비안 베이로 이동해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저녁에는 다시 에버랜드로 넘어와 야간 퍼레이드와 불꽃쇼까지 감상하는 1석 3조 이용이 가능하며 에버랜드 모바일앱 스마트예약에서 '에버 투 캐비'(EVER 2 CABI) 패키지를 구매하면 된다.

연말까지 정상가 대비 약 30% 할인된 금액에 에버랜드 이용권을 구매할 수 있는데, 에버랜드 이용 당일 언제든지 캐리비안 베이를 무료 입장해 뜨끈뜨끈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물놀이를 마친 후에는 에버랜드를 다시 무료 입장해 다양한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윈터 스파 캐비는 야외 어드벤처풀 지역에 약 60㎡ 규모의 편백나무(히노끼) 스파존 한 곳이 새롭게 추가돼 이 지역에서만 총 3개 스파존, 8개의 노천탕이 가동하게 된다. 겨울 캐리비안 베이의 백미로 꼽히는 유수풀도 기존 220미터 일부 구간 운영에서 550미터 실내외 전구간 운영으로 확대돼 추운 겨울날 따뜻한 물 속에 몸을 맡긴 채 둥실둥실 떠다니는 유수풀 체험을 더욱 길고 재미있게 누릴 수 있다.

이외에도 모든 풀이 30~40도 이상으로 따뜻하게 운영되고 있는 겨울 캐리비안 베이에는 파도풀, 워터슬라이드, 실내외 스파 등 물놀이 시설이 다채롭게 마련돼 있다. 뜨끈뜨끈한 이색 물놀이를 즐기며 추억 사진을 남길 수 있는 감성 포토존도 화려하게 마련돼 MZ세대를 중심으로 고객들에게 인기를 끌 전망이다.

편백나무(히노끼) 노천탕이 마련된 어드벤처풀과 바데풀, 샌디풀 등 주변에는 특수 필름을 통과하는 다양한 색상의 햇빛을 활용한 파사드와 포토스팟이 연출되고, 스파 캐비를 상징하는 레터링 조형물도 새롭게 선보인다. 열탕, 족탕, 사우나 등 스파 시설과 휴식 공간이 마련된 케이브 스파에는 오로라 하늘, 트로피컬 식물 등 이국적이고 몽환적인 분위기 속에서 스파를 즐기며 환상적인 인스타 감성 사진을 남길 수 있다.

한편 에버랜드는 정문과 가까운 글로벌페어 지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연말연시 스페셜 콘텐츠를 새롭게 선보인다. 먼저 봄의 전령인 나비를 한 겨울에 만나 볼 수 있는 '라이브 나비체험관'이 오는 1일부터 문을 열어 고객들에게 따뜻한 봄 기운을 미리 선사한다. 라이브 나비체험관에서는 긴꼬리제비나비, 호랑나비, 큰줄흰나비 등 매일 6종 5천여 마리의 나비들이 꽃밭을 날아 다니는 싱그러운 모습을 내년 5월말까지 관찰할 수 있다.

오는 8일부터는 국민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푸바오 등 판다 가족을 새롭게 경험할 수 있는 테마 콘텐츠가 오픈하며, 로맨틱한 겨울 불꽃쇼, 크리스마스 퍼레이드, 눈썰매장 등 겨울에만 즐길 수 있는 윈터 콘텐츠도 오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선보여 나갈 계획이다.

이창명 기자 charming@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