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뇌물 승진’ 의혹 전남 경찰 5명 직위해제… 檢, 4명 추가 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브로커 등에 돈 주고 청탁 혐의

檢, 공공 공사 수주 등 수사 확대

‘검경 사건 브로커’ 등에게 1500만∼3000만 원을 주고 승진을 청탁한 혐의를 받는 전남경찰청 소속 경찰 5명이 직위해제된 가운데, 검찰이 전남경찰청 소속 경찰 4명이 추가로 연루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전남경찰청은 26일 인사비리 의혹에 연루돼 검찰의 수사 개시 통보가 이뤄진 경찰 5명(경정 2명, 경감 3명)을 직위해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21년 1월 승진 과정에서 브로커 성모 씨(61) 등에게 1500만∼3000만 원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성 씨 등은 이 돈을 퇴직 경찰 이모 씨(64·수감 중)에게 전달했는데, 이 씨는 검찰 조사에서 “받은 금품의 일부를 당시 전남경찰청장이었던 A 전 치안감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를 받던 A 전 치안감은 15일 경기도의 한 야산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상태로 발견됐다.

검찰은 전남경찰청 소속 경찰 4명이 유사한 방식으로 승진을 청탁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인사 청탁과 관련해선 광주경찰청에서도 경감급 1명이 13일 검찰의 수사 개시 통보 후 직위해제됐다.

성 씨 등과의 연루 의혹으로 직위해제된 경찰은 지금까지 총 7명이다. 광주경찰청에선 26일 성 씨로부터 청탁을 받고 코인 사건을 피의자 측에 유리하게 처리하는 등 축소한 혐의를 받는 북부경찰서 경정급 1명을 직위해제했다. 한편 검찰은 성 씨가 전남 22개 시군 대부분에서 보행로 자재, 냉난방기 등 각종 공공 공사를 수주한 것으로 보고 자료를 확보해 분석 중이다.

광주=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