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뉴욕 프리뷰] 미 주가지수 선물, 美 국채금리 상승 속 하락...엔비디아·스피어엔터↑ VS 솔라에너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휴스턴=뉴스핌] 고인원 특파원= 10월 첫 거래일 미 주가지수 선물은 약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 동부 시간으로 10월 2일(현지시간) 오전 9시 5분 기준 미국 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서 E-미니 S&P500 선물은 전장 대비 6.00(0.16%) 내린 4318.50에, E-미니 다우 선물은 61.00(0.18%) 빠진 3만3664.00에 거래되고 있다. E-미니 나스닥100 선물은 6.00(0.04%) 빠진 1만4860.50를 가리키는 중이다.

뉴스핌

미국 국회의사당 [사진=블룸버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상·하원이 지난 30일 45일간의 임시 예산안을 잇달아 의결하며 연방정부 셧다운(공무원 급여 지급 및 업무 일부 중단) 사태는 일단 피하게 됐다.

해리스 파이낸셜의 제이미 콕스 매니징 파트너는 CNBC에 "투자자들 사이 셧다운으로 인해 기업 활동이 위축되고 경제 성장이 둔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며 이 같은 우려가 해소되며 투자 심리가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임시 예산안 통과에도 불구하고, 우크라이나 지원 문제와 연방정부 예산 삭감 범위 등을 둘러싼 민주·공화당 간 이견은 여전히 해소되지 않은 탓에 이날 개장 전 주가지수 선물은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고유가, 고금리, 전미자동차노조(UAW) 파업 등 최근 시장을 짓누른 악재도 해소되지 않은 상황이라 시장의 경계심은 여전하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장기화 전망 속에 미 국채 금리는 이날도 수십 년 만에 최고치 근방에 머물고 있다.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지난주 4.6%도 넘어서며 15년 만에 최고치를 갈아치운 데 이어 이날도 오름세다. 이날 현재는 전장 대비 7.4bp(1bp=0.01%포인트) 오른 4.645% 를 가리키고 있다. 2년물 금리도 6bp 상승한 5.106%를 가리키고 있다.

글로벌 자산운용사 누빈의 사이라 말릭 최고투자책임자(CIO)는 "현재 주식이 (미 국채의) 5% 수익률과 경쟁하고 있다"며 "더구나 미 국채는 기본적으로 리스크가 없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뉴욕증시는 크게 하락했다. S&P500 지수는 4.9%, 나스닥 종합지수는 5.8% 하락했다. 올해 들어 월간 최다 낙폭이다. 다우지수도 3.5%나 빠졌다.

다만 연간으로는 S&P500 지수가 연초 대비 11% 오르는 등 상반기 강력한 랠리에 따른 오름세가 꺾이지 않은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10월에 미 증시가 높은 변동성을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고유가, 연준의 통화 정책, 중국 경제 등 시장을 좌지우지할 요인들이 산적했기 때문이다.

뉴스핌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사진=블룸버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주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과 고용 지표에 눈길이 모아지고 있다. 파월 의장은 이날 미 동부 시간으로 오전 11시 근로자, 소기업 경영인들과의 원탁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이 행사에서 의장이 어떤 발언을 할지 주목된다.

오는 6일 노동부의 고용보고서가 나오기 전에 발표되는 고용 지표들도 시장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오는 3일에는 노동부의 지난 8월 구인·이직 보고서(JOLTs)가 나오고 4일에는 ADP가 9월 민간 고용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가장 관심을 모으고 있는 미 노동부의 고용보고서는 6일 발표될 예정이다. 9월 비농업 고용자 수는 16만3000명(블룸버그 통신 집계)으로 전월(8월)의 18만7000명에 비해 둔화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평균 시급과 평균 시간당 임금 인상률은 개선됐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그 결과에 따라 향후 금리 전망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오름세를 이어오고 있는 국제유가도 시장의 관심거리다. 서부텍사스산중질유(WTI) 11월 선물가격은 이날 현재 전장 대비 0.50% 오른 91.25달러, 브렌트유 12월물 선물은 0.67% 오른 92.79달러에 거래 중이다. 국제유가가 오름세를 이어가면 최근 둔화세를 보이는 인플레이션을 다시 자극할 수 있어 시장은 예의주시하고 있다.

개장 전 특징주로는 뉴욕증시 반도체 대장주인 ▲엔비디아(종목명:NVDA)의 주가가 개장 전 1% 가까이 상승 중이다. 골드만삭스가 반도체 업계에서 엔비디아가 선두 주자의 자리를 유지할 것이라며, 이번 달 탑픽 중 하나로 선정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라이브 엔터테인먼트 및 미디어 기업인 ▲스피어 엔터테인먼트(SPHR)도 개장 전 주가가 4% 넘게 뛰고 있다. 회사가 지난 29일 U2 공연을 시작으로 라스베이거스에서 초대형 공연장을 성공적으로 개장한 덕분이다.

반면 ▲솔라에너지 테크놀로지(SEDG)는 주가가 3% 넘게 하락하고 있다. 투자은행 바클레이즈가 내년 가격 인하는 '불가피하다'면서 회사에 대한 투자 의견을 '비중 확대'에서 '동일 비중'으로 축소한 여파다.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