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공감 수업'·가해자 휴대전화 압수…학폭 근절 나선 佛정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해만 학교 내 괴롭힘 피해자 3명 극단 선택

연합뉴스

학교 내 괴롭힘 방지 대책 마련한 프랑스 정부
(AFP=연합뉴스) 엘리자베트 보른 프랑스 총리와 가르비엘 아탈 교육부 장관이 27일(현지시간) 학교 내 괴롭힘 방지 대책을 발표하기 위해 기자회견장에 들어서고 있다.


(파리=연합뉴스) 송진원 특파원 = 프랑스 정부가 학교 내 괴롭힘에 대처하기 위해 범정부 차원의 대책을 내놨다.

이달 5일 파리 외곽의 한 고등학교에 다니는 15살 남학생이 학교 내 괴롭힘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일을 계기로 학교 폭력에 대한 경각심이 커지고 있다.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일간 르몽드, 리베라시옹에 따르면 엘리자베트 보른 총리는 전날 학교 내 괴롭힘 예방과 처벌 조치를 발표했다.

프랑스 정부는 아이들이 어릴 때부터 타인에 대한 공감과 존중을 배울 수 있도록 덴마크식 '공감 수업'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아이들에게 공동체 개념을 가르쳐 누구도 소외감 느끼지 않고 서로를 배려하게 한다는 게 목표다. 누군가 괴롭힘을 당할 때 개입하는 방법도 가르친다.

교육 당국은 내년 9월 신학기 시작에 맞춰 이 '공감 수업'을 전면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그에 앞서 내년 1월부터 일부 학교에 시범 도입할 계획이다.

당장 오는 11월 9일 '학교 괴롭힘 방지의 날'에는 모든 학교에서 2시간을 할애해 학생들에게 예방 및 대처 교육을 하기로 했다.

각 교육청에는 괴롭힘 전담 부서도 설치된다. SNS

괴롭힘 정도가 심한 사례는 검찰이 수사하도록 할 방침이다.

아울러 사이버 공간 내 괴롭힘 가해자에 대해선 정도에 따라 6개월∼1년 동안 소셜미디어(SNS) 사용을 금지하고 휴대전화를 압수하는 방안도 강조했다. 이에 대해선 국회에서 이미 관련 입법이 논의 중이다.

프랑스에서는 올해 1월과 6월 13세의 남학생과 여학생이 괴롭힘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에 더해 지난 5일 새 학기가 시작하자마자 니콜라스라는 이름의 15세 남학생이 또다시 극단적 선택을 하자 정부의 부실 대응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특히 니콜라스 부모가 지난 5월 학교 내 괴롭힘에 대한 불만을 제기했다가 지역 교육청으로부터 '교직원에 대한 무고성 민원'이라는 반응과 함께 "명예훼손으로 처벌될 수 있다"는 협박성 편지를 받은 일이 드러나 전국적인 공분이 일었다.

sa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