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송중기 "'화란' 노개런티 나를 위한 것, 앞으로? 개런티 받습니다!" [인터뷰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화 '화란' 치건 役 송중기 인터뷰

'화란' 10월11일 개봉
칸 국제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초청작


[텐아시아=최지예 기자]
텐아시아

배우 송중기/사진 = 하이지음스튜디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송중기(38)가 '화란' 노개런티와 관련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25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영화 '화란'(감독 김창훈) 관련 텐아시아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영화 '화란'은 지옥 같은 현실에서 벗어나고 싶은 소년 연규가 조직의 중간 보스 치건(송중기)을 만나 위태로운 세계에 함께 하게 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느와르 드라마. '화란' 시나리오에 크게 매료된 송중기는 노개런티에 2번 롤을 자처, 전에 없던 얼굴을 선보이며 배우로서 스펙트럼을 넓혔다는 평이다.

이날 송중기는 '화란' 노개런티와 관련해 "나를 위해 한 것"이라고 말하며 겸손의 메시지를 전했다. "어떤 책에서 봤는데, 봉사활동이나 기부에 대해서 '자기 자신을 위해 하는 것'이라는 말이 있었어요. 그 말에 굉장히 동의했죠. 저도 기부를 하는 곳이 있는데, 그 이유가 저를 위해서이기도 합니다. 그런 지점에서 '화란'의 노개런티도 그랬어요. 제가 개런티를 받지 않음으로써 조금이라도 좋은 영향력을 주고, 또 그 영향력을 제가 받을 수 있다면 좋은 거겠죠."

그러면서도 송중기는 "이걸 보신 제작자나 업계 대표님들이 '화란은 안 받았으면서 우리 거는?' 이런 말씀도 하시는데, 앞으로는 개런티 받습니다. 받을 겁니다"라고 외치며 웃었다.

텐아시아

배우 송중기/사진 = 하이지음스튜디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란'의 시나리오와 작품성이 마음에 들었다는 송중기는 "홍보 역시도 진정성 있게 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이제 영화가 공개되면 칭찬도 받고 욕도 먹을테지만, 지금 홍보를 시작한 가운데 최대한 진정성 있게 다가가고 싶다"며 "'무조건 많이 봐달라'는 말도 하고 싶지 않다. 다만, 보신 분들이 어떤 반응과 리뷰를 주실지는 굉장히 궁금하고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이 영화를 보신 분들은 다양하게 반응하실 거라고 생각해요. 다만 바라는 것은 제가 처음에 이 책을 보고 느꼈던 감정들이 조금이라도 전달되었으면 하는 생각이죠. 이 영화는 개인적으로 어른들이 비겁해지지 말고, 좋은 세상으로 아이들을 이끌어줘야 한다는 메시지가 있다고 생각해요. 이거 말고도 다양한 해석이 있었으면 좋겠고, 생각할 지점이 많으시면 좋겠습니다."

'화란'은 오는 10월 11일 개봉.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