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이슈 신도시 이모저모

서울 큰 손… ‘검단신도시 넥스티엘 복합문화상업시설’ 노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높은 분양가 상승… 경기·인천 신도시 상업시설 수요 증가해

최근 자잿값 등의 상승으로 아파트뿐만 아니라 상업시설도 높은 분양가에 공급됨에 따라, 상업시설 수익률이 저조해지고 있다. 이에 서울 투자자들이 상대적으로 분양가가 합리적인 경기·인천의 상업시설에 눈을 돌리고 있다.

특히 이들은 신도시에 위치한 상업시설을 중점으로 포트폴리오를 준비하고 있다. 신도시 대단지들을 배후 수요로 두고 있는 만큼 고정 수요를 쉽게 확보할 수 있고, 신도시에는 새 아파트가 들어오면서 소비력이 강한 3040세대가 유입되기 때문에 다양한 업종이 생기고 상권이 활성화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또 신도시는 교통·학군·쇼핑 등 풍부한 생활 인프라가 갖춰져 있는 데다, 체계적이고 계획적인 개발이 되기 때문에 쾌적한 주거 생활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이러한 대표적인 신도시로는 인천 검단신도시, 경기 평택 고덕신도시 등이 있다.

상업시설이 아닌 상권을 분양받는 ‘검단신도시 넥스티엘 복합문화상업시설’
아시아경제

[‘검단신도시 넥스티엘 복합문화상업시설’ 조감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롯데건설이 검단신도시에서 ‘검단신도시 넥스티엘 복합문화상업시설’ 홍보관을 개관해 서울 큰 손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먼저 ‘검단신도시 넥스티엘 복합문화상업시설’은 풍부한 배후 수요를 갖췄다. ‘금호어울림 센트럴’(1,452세대), ‘우미린 더 시그니처’(1,268세대), ‘예미지 트리플에듀’(1,249세대) 등 반경 2.5km 내 약 4만여 세대가 자리한다. 이들 단지는 대부분 입주를 마쳤기 때문에(1단계 기준 100%), 준공 후 빠른 활성화가 기대된다.

또, 도보 약 5분 거리에는 인천지방법원과 인천지방검찰청이 오는 2026년 개원 및 개청 예정으로 시너지 효과도 기대되며, 상업시설 인근 계양천을 중심으로 수변길과 수변공원이 조성될 예정으로 쾌적한 환경을 강점으로 뽑을 수 있다.

여기에 ‘검단신도시 넥스티엘 복합문화상업시설’은 교통이 편리하다. 인근에는 인천 지하철 1호선 검단연장선 신설역(101 정거장)이 오는 2025년 개통한다. 검단연장선은 계양역~검단신도시 사이 6.9km를 잇는 노선으로, 총 3개 역(101·102·103 정거장)이 신설된다.

해당 상업시설의 지하 2층은 신설역(101 정거장)과 직접 연결돼 초역세권 상업시설로 거듭날 예정이다. 또한 인천 지하철 1호선(계획) 등 교통 호재가 있어 지역 가치는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상황이다.

복합문화상업시설로서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쇼핑과 문화, 여가까지 아우르는 7가지 테마를 가진 상가로 검단신도시 단일 최대 규모의 복합시설로 조성되며 문화센터, 멀티 플렉스, 서점, 키즈 테마파크, 스포츠 테마파크, 컨벤션, 헬스케어 7개 시설이 개발 필수시설로 들어갈 예정이다.

분양 관계자는 “해당 복합문화상업시설은 그동안 접할 수 없었던 테마 상업시설로 단순한 상업시설이 아닌 상권을 분양 받는다는 슬로건으로 분양을 실시하고 있는 중”이라며 그만큼 규모와 입지에서 자신감을 보이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여기에 해당 상업시설은 신도시 초기에 공급되어 수요를 찾아나가는 상권이 아닌 이미 형성된 상권에 ‘눈’을 그려 넣는 형상이라 관심은 더욱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검단신도시 넥스티엘 복합문화상업시설’의 홍보관을 운영하고 있다.



정진 기자 peng1@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