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이재명 체포안 가결 후 웃음? 고민정 “표결 이후 상황 아냐”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모습. 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명(비이재명)계로 분류되는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소식을 전하는 한 방송사 뉴스 화면에 웃는 모습이 등장한 것과 관련해 “표결 이후 상황이 아니다”라고 21일 해명했다. 이날 밤 TV조선은 ‘이재명 체포동의안 가결’ 소식을 전하면서 배경 화면으로 미소를 띤 고 의원의 모습을 내보낸 바 있는데 지지자들의 비판이 나오자 해명한 것이다.

고민정 의원은 22일 의원실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보도 영상은 본회의가 시작되기 전 입장 모습이다. 착오 없길 바란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앞서 강성 지지자들은 고 의원을 향해 ‘지금 웃음이 나오냐’, ‘미소 의미는 뭐냐’와 같은 비난을 쏟아냈다. 해명 이후에도 지지자들은 “가결, 부결 어느 쪽을 찍었는지 밝혀라”, “이제 끝이다”라는 등 고 의원을 비난하는 댓글을 이어갔다.

고 의원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는 “(당원들이) 저에게 체포동의안 가부를 묻는다. 저는 부결표를 던졌다”면서도 “그러나 제가 이런 말을 한들 제 말을 믿어주시겠느냐”고 호소했다.

그는 또 “저에게 다음 총선에서 당선을 막겠다는 당원의 문자가 쇄도한다. 지도부에서 저만 빠지면 된다는 말도 들었다”며 “당원의 지지로 탄생한 최고위원이 당원들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는 것은 이미 신임을 잃은 것이고 당원들이 사퇴하라면 사퇴하고 당원들이 남으라면 남겠다”고 밝혔다.

이범수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