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장관 후보자 김행, 출퇴근에 법인차 사적 이용…"배임 여지 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출퇴근하면서 자신이 부회장으로 재직 중인 회사의 법인 차량을 이용해 법인차 사적 이용 논란에 휩싸였다.

21일 <한겨레>는 김 후보자의 출퇴근용 "차량의 자동차 등록원부를 확인한 결과, 이 차의 소유자는 '(주)소셜뉴스'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김 후보자는 지난 20일 "충실한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한 현장 확인의 취지"라며 전북 부안군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야영장에 검은색 카니발 하이리무진을 타고 이동했"으며 "21일 인사청문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할 때도 해당 차량을 이용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신문은 "김 후보자가 회사와 상관없는 장관 후보자 일정에 법인 소유의 차량을 이용한 것에 대해 공직자 후보자로서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며 김준우 변호사의 말을 인용해 "형사적 잣대로 보면 배임에 해당할 여지가 크고, 회사 재산을 개인적으로 무단 사용하는 감각이 공직 후보자로서 적정한지 의문"이라고 했다.

또 신문은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을 통해 "여가부로부터 김 후보자에게 차량을 지원한 적이 없다는 답을 들었다"면서 "이 사례만 봐도 김 후보자가 공직자 윤리의식을 갖추지 못한 것을 알 수 있다"는 양이 의원의 말을 전했다.

프레시안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9월 20일 전북 부안군에서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야영장을 둘러보기 위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 해당 차량은 김 후보자가 부회장으로 있는 '(주)소셜뉴스'의 차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