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와글와글] 수감 중이던 조폭 뮤직비디오 촬영‥교도소 '발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미 에콰도르의 폭력 조직 두목이 수감 중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논란입니다.

공개 나흘 만에 18만 명이 봤을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받은 이 영상이 바로 그 문제의 뮤직비디오인데요.

갱단 두목이 교도소 안에서 일상복을 입은 채 책을 읽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팔에는 금팔찌, 머리에는 전통 모자, 꼭 일상을 촬영한 브이로그같죠.

그런데 교도소에 수감된 상태에서 어떻게 뮤직비디오 촬영이 가능했을까요?

놀랍게도 교도소 측은 뮤직비디오 촬영을 허가한 적이 없다고 하는데요.

에콰도르 교정청도 "교도소에 제작사의 출입이 허가된 적 없다"면서 "어떻게 뮤직비디오가 촬영됐는지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신경민 리포터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