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버스 안 젊은 여성들에 몸 밀착…50대男 또 잡혀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버스 안에서 젊은 여성들에게 몸을 밀착시키는 방식으로 상습 성추행을 저지른 5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버스 안에서 젊은 여성들에게 몸을 밀착시키는 방식으로 상습 성추행을 저지른 5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5일 뉴시스에 따르면 울산지법 형사6단독(판사 최희동)은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공중밀집장소에서의추행)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2년과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취업제한 5년을 선고했다고 이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해 5월 울산지역의 시내버스 안에서 10대 여성 뒤에 몸을 밀착시키는 등 같은 방법으로 젊은 여성 3명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피해자가 자신을 피해 다른 자리로 이동하자 뒤따라가 손을 잡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동종 범죄로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후 누범기간에 또 범행을 저질렀다.

재판부는 "동종 범행 전과가 있는 데다 누범기간에 재범해 그 죄가 더욱 무겁다"며 "피해자들한테서 용서받지도 못한 점 등을 종합하면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홍효진 기자 hyost@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