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포토] 피자헛, 4월 한달간 아메리칸 스페셜 피자 8,800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태형 기자] 31일 피자헛 대치동점에서 고객들이 8,800원 '아메리칸 스페셜 피자'를 구입하기 위해 줄 지어 서 있다.

스페셜 한정판으로 나온 '아메리칸 스페셜 피자'는 비프, 포크, 소시지 등 다양한 미트와 야채가 풍성하게 올라간 미국 스타일의 피자이다.

'아메리칸 스페셜 피자'는 3월 28일 론칭한 1958 US 오리진 카테고리와 함께 새롭게 출시된 오리지널 도우를 사용했다. 샌프란시스코 지역에서 즐겨먹는 사워브레드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도우로 쫄깃하면서도 바삭한 식감이 특징이다. 1958년 탄생한 미국 피자헛의 오리지널리티를 담은 미국 피자 본연의 맛을 즐길 수 있다.

4월 한정판으로 출시되는 아메리칸 스페셜 피자는 오리지널 엣지 기준 M 사이즈 방문포장 가격으로 8,800원에 만날 수 있다.

피자헛 관계자는 "따스한 봄, 피자헛 고객들에게 특별한 피자를 놀라운 가격에 선물처럼 드리고자 이번 이벤트를 준비했다"라며 "4월에만 즐길 수 있는 한정판 메뉴 아메리칸 스페셜 피자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사진=피자헛)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