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IMF 총재 "세계 금융 안정성에 위험 커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크리스티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 IMF 총재는 세계 금융 안정성에 위험이 커졌으며, 올해 힘든 한 해가 될 것이라는 진단을 내놨습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현지시간 26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발전고위급포럼에서 선진국들이 미국발 중소은행 파산 여파로 인한 시장 긴장을 완화했지만, 금융 안정성의 위험은 커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올해 코로나19 대유행, 우크라이나 전쟁, 통화 긴축 정책의 여파로 세계 경제 성장률이 3%를 밑돌며 힘겨운 해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