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북, '자유의 방패' 끝났는데도 맹비난…"광란적 침략핵전쟁연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북한은 전날 끝난 한미연합연습 '자유의 방패'(프리덤실드·FS)에 대해 비난을 이어갔다.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4일 "방대한 병력과 핵전쟁살인장비들이 대량투입되여 사상 최대규모로 벌어진 이번 합동군사연습은 침략세력들이 감행한 극히 도발적인 핵전쟁연습이었다"고 맹비난했다.

또 "공격으로 일관되여있는 이번 연습이 임의의 순간에 북침전쟁도발에로 이어질수 있으며 전쟁위험을 더욱 극대화시킨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