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5 (화)

“대학 女화장실서 남성이 급히 도망쳤다” 신고에 잡고 보니 ‘반전’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원도의 한 대학 여자 화장실에서 한 남성이 뛰쳐나와 급히 도망갔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이에 경찰이 추적 끝에 용의자는 남성이 아니라 여성이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세계일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4시50분쯤 “강릉시 한 대학교 건물 2층 여자 화장실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나오더니 급히 도망쳤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를 인지한 대학 학생회가 긴급하게 자체 탐지기를 이용해 현장을 확인했지만, 불법 카메라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한다.

이 대학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런 사실을 알리며 “용의자가 워낙 빠르게 도망친 상태였다”며 “누군가 숨어 있을지 모르니 여학생들은 화장실 이용 시 모든 칸을 꼭 열어보고 사용하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고 한다.

이후 경찰이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추적한 결과 용의자는 남학생이 아닌 같은 학교 여학생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 여학생이 짧은 머리에 패딩 점퍼를 입고 있었던 데다 급하게 화장실에서 뛰어나오는 모습에 신고자가 착각한 것으로 결론짓고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