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尹, 중앙통합방위회의 주재..."文 정부, 가짜 평화에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정부와 지자체, 군경, 민간까지 함께한 중앙통합방위회의를 직접 주재했습니다.

북한 도발에 대응해 총력 안보태세를 논의하는 회의로 대통령이 직접 주재한 건 7년 만입니다.

윤 대통령은 지난 정부에서 가짜 평화에 기대 훈련이 제대로 시행되지 못했다고 지적하며 총력 안보태세 격상을 주문했습니다.

들어보겠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지난 정부에서 회의 규모가 축소되고 또 가짜평화에 기대서 민, 관, 군, 경의 통합 훈련이 제대로 시행되지 못했습니다. 이에 모든 국가방위전력을 하나로 묶고, 국가를 방위하기 위한 범국민적 총력전 수행체제 또한 약화한 측면이 있습니다. 현재 한반도와 이를 둘러싼 역내·외 안보 상황이 매우 엄중합니다. 7차 핵실험과 ICBM 발사와 같은 북한의 전략적 도발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북한 도발의 유형에 맞춰 통합방위에 빈틈이 없는지 점검하고, 정부의 비상 대비 체계를 정비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