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 경찰, 이번엔 노숙인 끌고가 무차별 폭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흑인 청년이 경찰 폭력으로 사망한 사건으로 미국이 들끓는 가운데 플로리다주에서 경찰이 무고한 노숙인을 외진 곳으로 끌고가 기절할 때까지 폭행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3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 검찰은 하이얼리아 경찰서에서 근무했던 라파엘 오타노(27)와 로렌초 오필라(22)를 무장 납치 및 폭행 혐의로 기소했다. 오필라에 대해서는 직권 남용 혐의도 적용됐다.

오타노와 오필라는 지난달 17일 오후 5시13분 하이얼리아의 한 빵집에서 한 남성이 소란을 피운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두 경찰은 빵집에서 노숙인 호세 오르테가 구티에레스(50)를 발견했으나 특별한 불법 행위를 찾아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이들은 구티에레스를 음주난동으로 몰아붙여 수갑을 채운 뒤 5시24분쯤 경찰차에 태웠다.

구티에레스는 이후 경찰 조사에서 11㎞ 떨어진 으슥한 숲으로 끌려가 피투성이가 되도록 맞고 의식을 잃었다고 진술했다. 한참 후 의식을 회복한 구티에레스는 경찰차에 강제로 태워졌던 빵집 부근으로 돌아가 다른 경찰관의 도움으로 치료를 받았다. ]

구티에레스를 폭행한 두 경찰은 당시 상황을 보고하지 않았고 보디캠도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으나 경찰차에 설치된 위치정보시스템(GPS)을 통해 행적이 확인됐다.

검찰은 이번 사건은 “경찰의 권력 남용과 과도한 권력”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비판했다. 오타노와 오필라는 최대 종신형에 처해질 수 있다.

이날 보도는 지난 7일 멤피스에서 흑인 경찰들이 귀가 중이던 흑인 남성 타이어 니컬스(29)를 집단 구타해 숨지게 한 사건으로 경찰 폭력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는 상황에서 나왔다.

미 통계기관 ‘경찰 폭력 지도’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경찰 폭력으로 사망한 사람은 총 1186명이다. 이는 지난 10년 동안 가장 높은 수치다.

정원식 기자 bachwsik@kyunghyang.com

▶ 나는 뉴스를 얼마나 똑똑하게 볼까? NBTI 테스트
▶ 이태원 참사 책임자들 10시간 동안의 타임라인 공개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