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5 (화)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이재명 "시장이 사장도 아닌데, 5503억밖에 못 벌었다고 배임죄라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평지구·엘씨티 의혹 제기하며 역공
한국일보

대장동 및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하상윤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재차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부인했다. 오히려 윤석열 대통령 부인 처가 일가 및 박형준 부산시장의 특혜 의혹이 제기된 사안을 거론하며 역공에 나서는 모양새다.

이 대표는 2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시장이 사장도 아닌데, 5,503억밖에 못벌었다고 배임죄라면, 개발허가해주고 한 푼도 못 번 양평군수(공흥지구), 부산시장(엘씨티)은 무슨 죄일까요?"라고 썼다.

이 대표는 글과 함께 '대장동 개발이익 검찰과 이재명 주장 비교'라는 사진을 캡처해 올렸다. 앞서 이 대표가 28일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을 때 공개한 서면진술서를 바탕으로 검찰과 이 대표 측 각각의 주장을 비교한 내용이다.

검찰은 사후정산 기준으로 대장동 일당이 7,886억 원, 성남시가 확정이익으로 1,822억 원을 가져갔다고 보고 있는 반면, 이 대표 측은 실시계획 기준으로 대장동 일당이 1,778억 원을 가져갔고 성남시가 5,503억 원의 이익을 봤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대표의 페이스북 글은 결국 자신의 주장을 거듭 강조한 셈이다.

이어 이 대표가 거론한 '양평군수(공흥지구), 부산시장(엘씨티)'은 사실상 여권에 대한 반격이나 다름없다는 평가가 나온다.

민주당은 경기 양평군 공흥리 일대를 공공 개발에서 민영 개발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윤 대통령의 장모 가족회사가 각종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꾸준히 제기해왔다. 게다가 해당 사업 진행 당시 윤 대통령이 양평군을 관할하는 여주지청장이었던 점도 언급하며 공세를 펴왔다.

또, 부산 엘씨티의 경우 박형준 부산시장이 특혜 분양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었다.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해 2021년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한 검찰 출신 변호사는 "이재명 대표는 자신이 무죄라고 주장하는 한편, 나아가 현 여권에 대한 의혹을 다시 부각하면서 쟁점화하려는 것 같다"면서 "검찰이 구속영장 청구나 기소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법리로 대응하기보다는 정치적으로 대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최고위원 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께서 저를 검찰청으로만 자꾸 부르지 마시고 용산으로도 불러주시면 민생과 경제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검찰 소환 조사가 윤석열 정부의 '야당 탄압'이라고 규정하며 자신이 제안했던 '여야 영수 회담'을 윤 대통령이 수용하지 않는 것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