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프란치스코 교황, 우크라 기도 중에 '울컥'…말 못 잇고 눈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쟁으로 고통받는 우크라이나 국민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교황은 8일(현지시간) '원죄 없이 잉태되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을 맞아 이탈리아 로마의 스페인 광장의 성모 마리아 기념비 앞에서 시민과 신자 수천 명이 운집한 가운데 대중 예식을 진행했습니다.

전 세계의 평화를 위해 기도를 올리던 도중 전쟁의 포화에 휩싸인 우크라이나와 관련한 대목에서 교황은 감정을 주체하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