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여사와 셀카 찍은 조규성, 댓글 빗발쳤다 왜?

댓글 6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22 카타르 월드컵서 12년 만에 16강 진출 쾌거를 달성한 축구대표팀을 청와대에 초청해 만찬을 가진 가운데 김 여사와 셀카를 찍은 조규성 선수를 향한 악플이 쏟아지고 있다.

이데일리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8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스타덤에 오른 조규성 선수와 셀카를 찍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대통령 내외는 8일 오후 서울 청와대 영빈관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과 21명의 선수단, 코치진, 팀닥터, 조리사를 초대해 2시간여 정도 만찬을 가졌다.

김 여사는 만찬자리에서 “(윤 대통령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 경기가 끝낸 새벽 똑같은 장면을 계속 보면서 울컥해 했다”며 “그날의 감동과 기억은 우리에게 깊이 남아 힘든 일이 있을 때마다 이 경기를 떠올리며 ‘그래도 희망은 있다’는 자긍심과 격려를 얻게 될 것”이라며 축구팀의 헌신을 치켜세웠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진행된 만찬이 끝나고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단체 기념촬영 뒤 조규성, 조유민, 윤종규, 황희찬 등과 함께 어깨동무를 하며 셀카를 찍었다. 윤 대통령은 “오늘 선수들과 찍은 사진은 대통령실에 전시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선수 중 황인범은 인스타그램에 만찬장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 및 다른 선수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파울루와 코칭 스태프 모두에게 감사하다. 내 마음속에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런데 조규성과 김 여사의 셀카 사진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자 선수 개인 SNS에는 무차별적인 악플이 쏟아졌다.

악플러들은 ‘다 잘하고 와서 영빈관 셀카는 좀 그렇다’, ‘굳이 김건희 여사와 셀카를? 그쪽 스타일이냐’와 같은 인신공격성 메시지를 남겼다. 이에 다른 누리꾼들이 ‘선수 계정에서 뭐하는 짓이냐’ ‘조규성만 셀카를 찍은 게 아닌데 억지로 까내려 좋으냐’며 반박하는 댓글을 달면서 댓글창은 아수라장이 됐다.

현재까지 조규성은 SNS 댓글창을 내리지 않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