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보고서' 유출 경찰 항소심도 "공익 부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김건희 여사와 관련된 경찰 내사보고서를 언론에 유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경찰관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의 선고 유예 처분을 받았습니다.

1심에 이어 공익에 부합한 제보로 인정한 건데, 최근 경찰청이 이태원 참사와 관련된 내부 제보자 색출에 나선 것을 두고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해 경찰의 내사보고서를 언론에 유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송 모 경위.